SKT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 출범

입력 2021-09-28 17: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텔레콤은 국내 중견·중소 제조기업 경쟁력 강화와 안전제고에 도움이 될 ‘구독형 디지털트윈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를 출범했다. 디지털트윈은 현실에서 실행해야 하는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동일한 데이터를 적용해 가상공간에서 실험해 의사결정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구독형 서비스 출시

SK텔레콤은 28일 다쏘시스템, 슈나이더일렉트릭, 아마존웹서비스, SK플래닛, 플럭시티, 위즈코어, 버넥트,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 등 20개 업체 및 단체들과 함께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를 출범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구독형 서비스를 출시해 공장 설비와 안전시설 가상화 및 모니터링, 공정·안전 데이터의 수집 및 시뮬레이션, 운영환경 최적화 등을 통해 제조 현장의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계획이다.

제조업체가 단기간에 적용할 수 있는 공장 안전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은 물론, 참여 업체들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업종을 위한 제조 특화 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신용식 SK텔레콤 사물인터넷(IoT) CO장은 “구독형 디지털트윈 서비스를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도와 ESG 경영 실천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파트너사 지속 확대 예정

디지털트윈은 세계 주요 국가들이 국책 과제로 제조, 공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확산을 추진 중이다. 우리나라도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2.0의 디지털 초혁신 프로젝트 과제 가운데 하나로 선정돼 제조업을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다만 막대한 초기비용이 필요한 탓에 중견·중소기업들은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SK텔레콤은 구독형 서비스 출시로 중견·중소기업들이 손쉽게 디지털트윈을 도입해 생산성과 근로자 안전도를 높여 경쟁력 강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는 앞으로 더 많은 업종과 제조 공정을 지원하기 위해 파트너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과 일부 파트너사들은 지난해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 중인 ‘5G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사업’에 참여해 사업의 기본적인 운영 노하우를 확보했다. 소재·부품·장비 제조업체를 위한 생산준비 검증, 생산품질 분석, 생산 가상화 모니터링 등 18개 제조 부문 서비스와 안전 위험성 모니터링, 전력사용량 예측, 안전 패트롤 로봇 등 13개 안전 부문 서비스를 개발해 선보였다. 또 참여 업체들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통합관제센터도 디지털트윈으로 구현한 바 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