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환 ‘한 사람만’ 출연확정, 안은진·김경남과 호흡 [공식]

입력 2021-10-01 12: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안창환이 JTBC 새 드라마 ‘한 사람만’에 전격 캐스팅됐다.

작품마다 새롭고, 개성 있는 연기로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드러낸 안창환. 그가 이번에는 ‘한 사람만’으로 지치지 않는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다.

앞서 출연을 확정 지은 안은진, 김경남, 강예원, 박수영 등 신선한 캐스팅 조합으로 드라마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명품 신 스틸러 안창환까지 ‘한 사람만’에 합류한다.

안창환은 매사 신중한 성격을 가진 신태일 역을 맡는다. 극 중 민우천(김경남 분)의 든든한 우군이자 냉혹함을 지닌 살인 청부 업자로 이야기에 쫄깃한 재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무엇보다 김경남과 강렬한 ‘브로 케미’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안창환은 ‘대세 신 스틸러’로 주가를 올리고 있다. 안창환은 드라마와 영화, 연극 등 다양한 영역에서 한계 없는 캐릭터 소화력과 묵직한 연기 내공을 보여주며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안창환은 2021년 남다른 행보를 보였다. 친구를 위해 목숨까지 바친 ‘루카 : 더 비기닝’을 시작으로 특별 출연 이상의 존재감을 발휘한 ‘빈센조’, 목소리 출연만으로도 깊은 인상을 남긴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까지 분량과 반비례하는 임팩트 넘치는 활약으로 주목받았다.

또한 올여름을 더욱 뜨겁게 만든 JTBC ‘월간 집’에서는 결혼을 위해 주택 청약에 목숨을 건 남상순 역으로 분해, 코믹과 로맨스 장르를 넘나드는 활약을 펼쳤다. 이를 통해 안창환은 장르를 가리지 않는 배우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이처럼 매번 다채로운 변신을 꾀하는 안창환이 ‘한 사람만’ 속에서 신태일이라는 캐릭터를 어떠한 색채로 채워갈지 주목된다.

한편 ‘한 사람만’은 올 하반기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