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화 성형만 10번…전남편도 못 알아봐 (신사와 아가씨) [TV북마크]

입력 2021-10-11 16: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각 인물 관계가 한층 더 복잡하게 얽히고설켰다.

1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극본 김사경) 6회가 시청률 27.8%(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앞서 이영국(지현우 분)은 아이들과 친해지고 싶다며 박단단(이세희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이세종(서우진 분)과의 갈등도 그녀 덕분에 풀 수 있었다. 예전처럼 화기애애한 부자(父子) 모습. 반면 이영국 막내아들 이세종이 입양아에, 조사라(박하나 분)가 그의 친엄마라는 사실은 충격 그 자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수철(이종원 분)과 애나 킴(이일화 분)의 관계가 드러났다. 박수철을 보고 하얗게 질린 애나 킴의 얼굴에서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이 고조된 상황. 이어진 과거 회상 장면에서 애나 킴이 박수철의 전 아내 지영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애나 킴은 교통사고로 10번의 성형수술을 받았고, 이 때문에 박수철은 애나 킴을 알아보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이영국과 조사라의 다정한 대화는 앞으로 이들이 어떤 관계를 형성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됐다. 이영국의 칭찬에 어쩔 줄 모르는 조사라의 표정에서는 그를 향한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친한 동생인 이영국의 권유로 그의 집에 머물게 된 애나 킴은 운전기사로 있는 박수철이 신경 쓰여 그곳에서 나가기로 결심했고, 늦은 밤 몰래 떠나려다 박단단과 마주쳤다. 두 사람은 캐리어로 실랑이를 벌였고, 이로 인해 안에 있던 짐들이 쏟아졌다. 아기 사진첩을 집어 드는 박단단의 모습은 이들이 모녀(母女) 사이라는 것이 밝혀질까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영국은 애나 킴을 배웅하고 돌아온 박단단을 도둑이라 오해하고 프라이팬을 치켜들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또한, 왕대란(차화연 분)은 이세련(윤진이 분)이 만나는 사람이 미소철강 아들이 아닌 박대범(안우연 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그의 뒷조사를 시작했다.

여기에 이영국은 이재니(최명빈 분)의 이성친구 문제로 갈등을 빚게 돼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그와 박단단이 나누는 답답한 대화에서는 이영국의 ‘꼰대’ 같은 마인드가 드러나기도. 박단단이 그를 도와 이재니와 화해를 이끌어내는 장면은 시선을 끌었다.

그런 가운데 차건(강은탁 분), 신달래(김영옥 분), 강미림(김이경 분)이 처음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그들은 5년 전 사업 실패 후 떠난 베트남에서 귀국해 차연실(오현경 분)을 찾아 나섰지만, 그녀가 사기를 당했다는 말을 듣고 경악했다. 이내 차연실과 연락이 닿은 세 사람은 이영국네로 발걸음을 옮겼고, 망했다는 말과 달리 대궐 같은 집의 풍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방송 말미, 왕대란은 자신의 집 별채로 들어간 박대범의 사진을 받았고, 조사라와 여주댁(윤지숙 분)을 데리고 입주 운전기사 박수철이 거처하는 별채로 향했다. 이들은 박단단을 제외한 온 가족이 모여 있는 광경을 목격, 기막힌 상황에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박대범이 박수철의 아들이라는 소리에 왕대란은 그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었고, 두 집안의 난장판 싸움이 벌어졌다. 이렇듯 주인공 가족들의 대환장 만남 엔딩은 재미를 배가, 향후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주목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