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매출 18조7845억…분기 최대

입력 2021-10-12 17: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전자가 3분기 역대 분기 최대 매출 기록을 썼다. 하지만 전기차 리콜충당금으로 인해 영업이익은 급감했다.

LG전자는 12일 매출 18조7845억 원, 영업이익 5407억 원의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0% 늘어난 역대 분기 최대다. 생활가전과 TV 부문이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6% 줄었다. LG전자는 GM 볼트 리콜과 관련한 충당금을 추가로 반영해 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충당금 약 4800억 원을 3분기 재무제표에 설정할 예정이며 이번 잠정 영업이익에 반영했다.

한편 LG전자는 7월 말 휴대전화 사업을 종료하면서 MC사업본부 실적을 중단영업손실로 처리하고 있다.

김명근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