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구미에 세계 최대 배터리 양극재 공장 건설한다

입력 2022-01-11 12: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화학은 2025년까지 구미시 국가산업 5단지내에 약 5000억 원을 투자해 연간 6만톤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 연간 고성능 순수 전기차 약 50만대분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수준이다. LG화학 구미 양극재공장 조감도. 사진제공|LG화학

2025년까지 약 5000억 원 투자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양극재 공장 건설
고성능 전기차 약 50만대 생산 가능
LG화학이 급성장하는 배터리 소재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구미시에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

LG화학은 11일 경북 구미시에 위치한 구미컨벤션센터에서 구미형 일자리 모델이 적용되는 구미 양극재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이학영 국회의원, 구자근 국회의원,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단일 기준 세계 최대 규모 양극재 공장 건설


양극재는 배터리 생산 원가의 약 40%를 차지하는 핵심 소재다. 배터리의 용량, 수명 등 주요 성능을 결정한다. 음극재, 분리막, 전해액과 함께 배터리의 4대 소재로 불린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배터리 양극재 수요는 지난해 99만톤에서 2030년 605만톤으로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G화학은 2025년까지 구미시 국가산업 5단지 내 6만여㎡ 부지에 약 5000억 원을 투자해 연간 6만톤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 단일 공장 기준으로 세계 최대 규모로, 연간 고성능 순수 전기차(EV, 500km 주행 가능) 약 50만대분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수준이다.

이번에 착공한 구미 공장은 LG화학이 집중 육성하고 있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 전용 라인으로 구축된다. NCMA 양극재는 에너지 밀도를 결정하는 니켈 함량을 90% 수준으로 늘리고 안정성을 강화하는 알루미늄을 적용해 배터리 안정성과 출력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LG화학은 양극재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생산능력을 현재 8만톤에서 2026년 26만톤으로 확대하고, 가격 변동성이 큰 코발트를 사용하지 않는 코발트 프리(free) 기술 및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용 단결정 양극재를 개발하고 있다.

신학철 LG화학 CEO 부회장은 “구미 공장에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과 설비를 투자해 급성장하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소재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최고의 공장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LG화학의 미래 성장동력을 가속화하는 핵심기지 역할을 강화해 지속 성장하는 차별화된 비즈니스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