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호텔앤리조트, 지역명가 손잡고 설 선물세트 출시

입력 2022-01-13 16: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태명인이 만드는 서산 감태선물세트 새로 준비
2대 걸친 전통 삽다리 한과, 예산 사과와인 출시
1년 한 번 채취 제천 정순조 감로꿀은 한정주문
호반호텔앤리조트(대표이사 이정호)는 리조트가 위치한 지역 특산품으로 구성한 설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올해는 지난 해 인기를 모은 충남 예산의 한과와인세트, 충북 제천의 감로꿀세트와 함께 충남 서산의 감태선물세트 2종을 새로 준비했다.
감태선물세트는 충남 서산에서 30년간 감태상품을 제조하고 있는 바다숲과 협업해 준비했다. 오염된 바다에서는 살지 못하는 감태는 성장조건이 까다로워 양식이 불가한 100% 자연산 해조류다. 바다숲의 감태는 국내 유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서산 가로림만에서 최상급 감태 원초를 채취해 수작업으로만 만든다. 바다숲 제1대 생산자 송철수 씨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감태식품 특허 발명자이자 명인이다.
호반호텔&리조트는 감태 고유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생감태가 포함된 ‘명인감태세트’와 감태로 만든 ‘감태수연면세트’ 2종을 준비했다.
지난 해 추석선물로 선보인 예산 한과와인세트도 다시 출시했다. 당시 준비했던 수량이 부족해 추가발주할 만큼 인기가 많았다. 충북 제천의 정순조 감로꿀 또한 한정주문 상품으로 일부 소량 주문이 가능하다.
2대에 걸쳐 전통 한과제조 기술을 계승하고 있는 삽다리한과는 단맛을 줄여 담백한 맛이 일품으로 유과와 한과, 강정으로 구성했다. 예산에서 사과를 직접 재배해 만드는 은성농원의 추사 로제스위트와인은 알코올도수 12%로 물이나 주정을 첨가하지 않고 30일 저온 발효와 1년의 숙성과정을 거쳐 깊고 상큼한 향을 품고 있다.
KBS ‘한국인의 밥상’에도 소개된 정순조 감로꿀은 국내에서는 생소하지만 유럽, 중동, 북미에서는 ‘신이 내린 선물’로 불리는 귀한 꿀이다. 벌이 꽃이 아닌 잎과 줄기에서 단물을 채취해 이를 저장하면 30배 이상 농축된 100% 천연 숙성꿀이 만들어진다. 1년에 단 한 번 채취할 수 있어 희귀한 만큼 가격이 높은 편이다.
국내 최초로 감로꿀을 양봉하고 전파중인 정순조 님은 충북 제천시 활산리마을의 꿀박사로 통한다. 감로꿀은 일반꿀에 비해 더 많은 항산화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당뇨, 항균, 항암, 피로회복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는데 그 효능이 알려지며 재구매율이 높은 상품이다.
이정호 호반호텔&리조트 대표이사는 “지역 곳곳에 있는 보물 같은 지역명가 상품을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새해를 맞아 감사한 분들께 마음을 전하는 좋은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