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양지병원 “수술로 효과 볼 수 있는 비염, 따로 있다”

입력 2022-01-24 08: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ㅌ낮은 온도와 건조한 공기, 겨울 날씨가 이어지며 비염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었다. 추운 날씨로 신체 활동이 줄면서 면역력이 감소하면 비염이 생기거나, 기존 비염 증상이 악화되기 쉽다. 또한, 장시간 난방 사용으로 코점막이 건조해지며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되거나, 염증이 생기기 쉬운 환경이 된다. 2020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 통계에 따르면 비염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1월이 가장 많은 196여만 명을 기록했다.

에이치플러스(H+)양지병원 이비인후과 신동주 전문의는 “비염은 비강 내 점막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일반적인 감기와 유사해 방치하기 쉽다”며 “비염은 원인이 다양하고 그에 따른 치료법도 달라서 정확한 진단 후 치료를 시작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맘때 나타나는 코막힘, 재채기, 맑은 콧물 증상은 대부분 알레르기성 비염 또는 코감기로 알려진 급성 비염이 대부분이다. 알레르겐(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항원) 또는 바이러스가 코점막을 자극해 염증이 생기면서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계절마다 찾아오는 일시적 증상이나 일반적인 비염으로 오인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증상은 더 심해지고 치료도 까다롭다. 알레르기성 비염과 급성비염은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 등 약물치료로 호전될 수 있고, 필요하면 혈관 수축제를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비강(콧속)의 구조적 변형을 동반하는 질환은 약물치료로는 한계가 있다. 비강 내 특정 부위가 좁아지거나 연골이 휘면서 생기는 비중격만곡증 또는 비벨브 협착이 대표적이다. 이 경우 약물은 증상 완화 효과는 있으나 일시적이다. 구조적 변형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수술이 필요하다. 다른 질환이 없음에도 계절에 상관없이 1년 내내 코가 막히고, 콧물과 목에 가래가 생겨 불편함을 느낀다면 비중격만곡증이나 비벨브 협착을 의심하고 전문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

기능적 문제 뿐 아니라 치료와 함께 미용상 고민도 해소할 수 있다. 수술 방법은 초음파, 고주파, 레이저, 미세절삭 등 다양한데 환자 상태를 정밀하게 검사한 후 수술 가능 여부와 수술 방법을 선택한다.

신동주 전문의는 “비염은 ‘수술로 완치한다’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 질환으로 지속적 관리가 필요하지만, 수술로 눈에 띄는 증상 완화 효과를 얻을 수 있고, 재발해도 대부분 경증이다”며 “충분한 수분 섭취와 함께 미세먼지와 담배 연기 등 코에 자극적 요인은 최대한 차단해야 하며 겨울철 과도한 난방을 피하고 적정 실내 온도(20~24℃)와 습도(50~60%)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고 설명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if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