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2022년 전략 발표…전기차 강화해 시장 공략

입력 2022-01-25 16: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가 ‘콘셉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EQE, EQB 등 순수 전기차 강화
신개념 디지털 서비스 출시 예정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미래에 동력을 불어넣다(Power the Future)’라는 2022년 사업 계획과 전략 등을 발표하는 신년 기자간담회를 25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취임 후 1년을 맞이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대표를 비롯해 이상국 부사장, 틸로 그로스만 부사장, 조명아 부사장, 요하네스 ¤ 부사장 등 주요 임원들이 나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순수 전기차 등의 올해 제품 출시 계획, 디지털 플랫폼 전략, 친환경 및 ESG 활동에 초점을 맞춘 사회공헌활동 강화 등 2022년 회사의 비전에 대해 발표를 진행했다. 또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콘셉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전동화 전략에 맞춘 EQ 중심 포트폴리오 구축

올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럭셔리 4-도어 쿠페 CLS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CLS’를 시작으로, 6세대 완전변경 모델 ‘더 뉴 C-클래스(The new C-Class)’, 4-도어 스포츠카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The new Mercedes-AMG GT 4-Door Coup¤)’, 비즈니스 전기 세단 ‘더 뉴 EQE(The new EQE)’, 패밀리 전기 SUV ‘더 뉴 EQB(The new EQB), 더 뉴 EQS의 고성능 버전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The new Mercedes-AMG EQS 53 4MATIC+)’ 등 4대의 신차와 2대의 부분변경 모델, 그 외에도 다양한 추가 라인업을 국내 시장에 선보여 전략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올해 선보일 비즈니스 전기 세단 더 뉴 EQE는 더 뉴 EQS에 이어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된 두 번째 모델이다. 패스트백의 스포티한 디자인에 3120mm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현 세대 E-클래스보다 넉넉한 실내 공간, 최고출력 215 kW, 최대토크 530 Nm의 강력한 주행 성능을 갖췄다.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는 660km(WLTP 기준)다.

패밀리 전기 SUV 더 뉴 EQB도 선보인다. 더 뉴 EQA에 이은 두 번째 콤팩트 SUV 모델이다. 3열 시트를 옵션으로 추가해 7인승으로 확장할 수 있는 넉넉한 실내 공간과 온·오프로드에서 강력한 주행 성능을 갖췄다. 더 뉴 EQB는 2829mm의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넉넉한 공간을 제공하며, 66.5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419 km를 주행(WLTP 기준)할 수 있다.완

지난 해 국내 출시된 더 뉴 EQS의 고성능 버전인 더 뉴 AMG EQS 53 4MATIC+ 는 메르세데스-AMG 브랜드가 선보이는 최초의 순수 전기차 모델이다. 최고출력 484kW, 최대토크 950N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3.8초만에 정지상태에서 100 km/h까지 가속할 수 있다. 선택 사양인 AMG 다이내믹 플러스 패키지를 적용하면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3.4초까지 단축된다.


●디지털 서비스 대폭 확대

또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22년에도 디지털 서비스를 확대해 서비스 편의성은 물론 고객 경험의 가치까지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메르세데스-벤츠 서비스 앱(Mercedes-Benz Service App)’을 새롭게 출시해, 기존 전화 또는 온라인 웹을 통해서만 가능 했었던 서비스센터 온라인 예약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까지 확대해 온라인 이용률을 현재 대비 두배까지 늘릴 예정이다. 여기에 고객들이 서비스센터의 어드바이저나 테크니션이 설명해주는 차량 진단 및 수리 결과를 동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도 새롭게 출시한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