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세영,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준호 얼굴을?’

입력 2022-02-01 1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세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로맨스 호흡을 맞춘 이준호의 얼굴을 휴대폰 배경화면으로 지정했던 이유를 고백한다.

또한 이세영은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연기한 성덕임과 자신의 싱크로율을 꼽고, ‘사랑스러운 또라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 이유를 들려줄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2일 밤 10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이준호, 이세영, 장혜진, 오대환, 강훈, 이민지와 함께하는 ‘우리 궁으로 가자’ 특집 2탄으로 꾸며진다.

이세영은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궁녀 성덕임을 연기했다. 말괄량이 생각시 시절부터 후궁이 된 의빈 성씨까지 다른 느낌을 표현, 시청자들이 “성덕임이 환생한다면 배우 이세영이 아니었을까”라고 호평할 정도로 열연을 펼쳤다.

이세영은 극중 이산 역의 이준호와 절절하고 애틋한 로맨스를 선보인 비결로 상대역인 그의 얼굴을 휴대폰 배경화면으로 지정했다며 뜻밖의 이유를 꼽는다.

이어 실제 모습이 유쾌하고 발랄한 덕임과 닮았냐는 싱크로율 질문에도 솔직하게 답변한다. 이와 함께 ‘사랑스러운 또라이’ 일명 ‘사또’라는 별명을 얻게 된 이유를 들려줄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세영은 ‘대장금’, ‘왕이 된 남자’에 이어 이번 ‘옷소매 붉은 끝동’을 성공리에 이끌며 ‘사극 불패 신화’를 이어가게 됐다. 사극 장르에서 확실한 활약을 펼치고, 우아한 비주얼을 자랑한 덕분에 ‘확신의 중전상’이라는 수식어로도 불리는 이세영은 중전상이 된 타고난 비결(?)을 직접 꼽아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또한 이세영은 알고 보면 생활력 만렙 투잡러라며, 배우 이외의 직업을 깜짝 공개한다. 특히 이세영은 ‘라디오스타’ 녹화장에서 직접 자신의 명함을 4MC에게 나눠주는 열정을 뽐냈다고 해 그 내용을 궁금하게 한다.

이세영과 함께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궁녀즈로 활약한 이민지는 데뷔 26년 차, 배우 경력은 원로 배우급인 이세영의 노하우에 감탄했다며 “(이세영을 보고) ‘부산행’의 마동석인 줄 알았다”며 놀란 이유를 소개한다.

‘옷소매 붉은 끝동’에 앞서 다수 독립영화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이민지는 ‘독립영화계 전도연’이라 불리며 대중의 관심을 얻기 시작한 당시에도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다며 이색 알바 경험담을 들려준다.

이어 이민지는 시청자들에게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었던 ‘응답하라1988’ 캐스팅 비화를 공개한다. 극중 성덕선(이혜리 분)의 친구 장미옥을 연기했던 그는 대사 한 마디로 캐릭터 설정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이세영이 이준호의 얼굴을 휴대폰 배경화면으로 지정한 이유는 오는 2일 밤 10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