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조 쏟아 붓는다’ LG에너지솔루션 “북미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정조준”

입력 2022-03-24 11: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텔란티스 마크 스튜어트 최고운영책임자(왼쪽에서 첫 번째), 캐나다 온타리오주 주지사 더그 포드(왼쪽에서 네 번째), 캐나다 프랑수아 필립 샴페인 산업부 장관(왼쪽에서 다섯 번째),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이 온타리오주 윈저 시에서 ‘LG에너지솔루션-스텔란티스 합작공장’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LG에너지솔루션

스텔란티스와 캐나다 합작공장 설립
4조8000억 원 투자, 45GWh 규모 공장 건설
올해 하반기 착공, 2024년 상반기 양산 시작
북미 전기자동차 시대 핵심 기지 역할 담당
美 애리조나에 원통형 배터리 독자 공장도 신설
LG에너지솔루션이 스텔란티스(Stellantis)와 함께 캐나다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건설하고 북미 전기차 및 배터리 시장 영향력 확대에 나선다.

23일(현지시간) 양사와 캐나다 정부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Windsor)시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열고 합작공장 설립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캐나다 프랑수아 필립 샴페인 산업부 장관, 스텔란티스 마크 스튜어트 COO(최고운영책임자),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화상으로 “이 같은 파트너십은 수천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래 세대가 살아갈 캐나다의 친환경적 환경 및 경제를 구축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스텔란티스는 이탈리아와 미국이 합작한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업체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작년 1월 출범했다. 본사는 네덜란드에 있으며 산하에 크라이슬러, 피아트, 마세라티, 지프, 씨트로엥 등 14개 브랜드가 있다.

합작 공장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Windsor)시에 설립된다. 총 투자 금액은 4조8000억 원이다. 올해 하반기 착공을 시작한 뒤 2024년 상반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신규 공장의 생산 능력은 45GWh(2026년 기준)이다. 양사는 배터리 셀 뿐 아니라 모듈 생산 라인도 건설할 예정이다.

생산 물량은 지프, 크라이슬러 등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들이 출시할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된다.

스텔란티스 CEO 카를로스 타바레스(Carlos Tavares)는 “LG에너지솔루션과의 합작법인은 2030년까지 북미 지역에서의 전기차 판매량 50%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우리의 공격적인 전동화 로드맵을 달성하기 위한 중요한 발판”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은 “품질·성능·원가 등 모든 면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해 핵심 고객인 스텔란티스에 공급할 것”이라며 “신규 합작공장을 계기로 양사 모두 미래 전기차 시대 개척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이 23일(현지시간) 온타리오주 윈저(Windsor)시에서 개최한 ‘LG에너지솔루션-스텔란티스 합작공장’ 투자 발표 행사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LG에너지솔루션



●북미 전기차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

이번 애리조나 원통형 독자 공장과 캐나다 온타리오주 합작법인 투자가 이뤄지면 LG에너지솔루션은 2025년 이후 북미에서만 200GWh + α 의 대규모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200GWh는 1회 충전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순수 전기차를 250만대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미국 바이든 정부는 2030년 미국 내 신차의 50%를 친환경 차량으로 대체하는 목표를 위해 대규모 보조금 지급 법안 통과를 추진하고 있으며, 배터리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 5년간 50억 달러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 같은 정부 지원에 힘입어 북미 전기차(EV+PHEV 기준) 배터리 시장은 2021년 46GWh에서 2023년 143GWh, 2025년 286GWh(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로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된다. 연 평균 성장률만 58%에 달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빠르게 성장하는 북미 전기차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시장에서 확실한 우위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美 애리조나에 원통형 배터리 독자 공장 신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24일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릭에 1조7000억 원을 투자해 총 11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국내 배터리 업체 중 북미 시장에 원통형 배터리 전용 독자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LG에너지솔루션이 처음이다. 올해 2분기 착공을 시작할 예정이며 2024년 하반기 양산이 목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신규 공장을 통해 미국 주요 전기차 스타트업, 전동공구 업체 등 주요 고객사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미국 내에서 원통형 배터리를 채택한 전기차 스타트업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무선 전동공구 등의 수요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라며 “신규 공장을 통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북미 원통형 배터리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