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3차 아시아광고대회 엠블럼 공개…대회 최초 개최국 문자 활용해 한글로 제작

입력 2022-06-15 15: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시아광고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김낙회, 이하 조직위)는 2023년 10월 개최 예정인 제33차 아시아광고대회(영문행사명, AdAsia 2023 Seoul)의 대회 엠블럼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대회 준비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조직위가 공개한 제3차 대회 엠블럼은 영문대회명인 AdAsia의 한글 초성인 ‘ㅇㄷㅇㅅㅇ’에 한국의 조각보 패턴을 적용한 디자인이다. 이 엠블럼은 최근 글로벌 콘텐츠 허브로 부상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위상과 인기를 반영해 고안됐으며, 아시아광고대회 최초로 개최국의 문자를 이용해 만들어졌다는 데 의의가 있다.

조각보는 한국의 고유 픽셀아트라고 할 수 있다. 각각의 색과 패턴을 가진 조각들이 연결돼 완전히 새롭게 탄생되는 창작물로 만드는 과정 자체가 놀이와 같은 행위이다. 이는 제33차 대회 주제인 변화(Transform), 놀이(Play), 연결(Connect)을 반영한 것이다.

이 주제를 기반으로 대회 동안 관람객에게 선보일 슬로건도 개발했다. 마치 경주의 시작을 알리는 듯한 ‘The Digital Race: Ready. Set. Transform’이다. 우리말로 하면 ‘흥미로운 디지털 경주의 시간, 애드아시아 2023과 함께 빠르게 진화하는 이 시대 마케팅 트랜드를 앞서 경험하세요’라는 의미를 전달하고 있다.

조직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국광고총연합회 김낙회 회장은 “33차 아시아광고대회는 코로나 팬데믹이 촉발한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에 마케팅과 광고의 역할을 새롭게 정의하는 장이 될 것이고, 그 중심에 콘텐츠 강국 대한민국이 있다는 것을 이번에 소개된 엠블럼을 통해 보여 줄 것”이라며 대회를 준비하는 포부를 밝혔다.

내년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코엑스 일원에서 개최될 제33차 아시아광고대회는 광고 및 콘텐츠 업계 유명 인사들이 연사로 나서는 컨퍼런스를 비롯해 아시아를 포함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한 광고 및 디지털마케팅 엑스포, 서울시가 주최하는 아시아 영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서울 도시 브랜딩 공모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아시아광고대회는 1958년 일본에서 처음 시작된 65년의 역사를 가진 아시아 광고인들의 축제로, 2년마다 개최도시를 옮기며 열리고 있다. 지금까지 14개 지역 및 국가에서 총 32회 대회가 개최됐으며 이번 제33차 대회는 한국에서 열리는 세 번째 대회이다.
이번 엠블럼은 디지털 종합광고회사인 차이커뮤니케이션(대표 최영섭)의 원준연 상무가 기획 총괄을 맡고, 전은미 이사와 김대식 대리가 디자인을 담당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