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신안군 통합 시 경제적 파급효과 1조9000억

입력 2024-07-05 15:34:2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행정편익 9672억원 상당 전망…75개 상생과제 도출 및 통합 로드맵 제시

목포시가 지난 4일 신안군과 통합 효과분석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목포시


전남 목포시가 지난 4일 신안군과 ‘목포·신안 통합 효과분석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실시했다.

신안군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날 보고회는 박홍률 목포시장, 박우량 신안군수, 목포시‧신안군 통합추진(준비)위원, 시․군의회 의원, 공무원, 양 시군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보고회에서는 통합에 대한 양 지역 주민 의견조사 결과, 통합효과분석, 청주시 통합사례를 접목한 상생협력과제 도출, 통합 로드맵 제시 등 성공적인 통합방안 연구 결과 발표에 이어 참석자의 질의와 통합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다.

용역을 맡은 목포대학교 김병록 교수는 “행정통합 효과로 행정편익이 9735억원, 비용은 63억원으로 행정편익이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고, 경제적 파급효과는 1조9000억원으로 전망됐으며 관광객 수도 2027년도에 2200만 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주시 통합사례를 분석해 주요 쟁점사항을 접목할 수 있는지 살폈다. 구체적으로는 청주시가 통합 관련 특별법과 조례에 청원군에 양보해 명문화한 주요 혜택을 포함해 75개 주요 쟁점사항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목포신안통합 시 접목가능한 상생협력 과제를 도출했다.

특히, 오는 2026년 7월 민선 9기 통합시 출범을 목표로 한 통합 로드맵이 제시되었다. 이를 위해서는 오는 8월까지 공감대 형성, 11월 통합추진공동위원회 구성, 2025년 3월 도지사 통합 시 건의, 12월 통합 시 특별법 국회 통과 등의 절차가 논의됐다.

이에, 참석자들은 미래 세대들이 긍지를 가지고 살아갈 수 있도록 양 지역간 벽을 허물고 협력하여 통합을 이루어 나갔으면 한다는 의견과 함께 용역에서 제시된 통합효과를 알리고 민간교류를 확대해 나가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지난 2023년 10월 용역사에서 실시한 ‘목포·신안 통합관련 지역민 여론조사’ 결과 신안군민 62.8%가 반대한 것은 대부분의 신안군민이 통합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면서 “목포시가 많은 것을 주어야만 반대여론을 누그러뜨리고 통합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며 목포시의 전폭적인 양보를 강조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목포시‧신안군 통합추진위원회간 정례간담회를 갖고 신안주민들이 피부로 느끼고 실질 이득을 제공할 수 있는 시급한 과제를 선정하여 머리를 맞대고 추진방안을 논의한 후 실행력 확보를 위해 의회에 조례 발의를 통해 법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오는 8월 중 양 시군 통합추진위원 중심으로 통합추진공동위원회를 구성하고 조직 내에 변호사, 교수, 각 분야별 전문가, 공무원 등을 포함해서 실행위원회, 상생과제위원회 등 분과를 두고 실행위는 매 15일 주기로 정례회의를 갖고 통합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무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매월 1회 전체 위원회의 정례회를 통해 이행력을 마련해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목포시는 신안군 쓰레기도 처리 가능한 대규모 친환경 소각장 착공, 신안군민 화장장 이용과 관련한 화장로 1기 증설, 학교급식으로 신안군에서 납품 가능한 신안군 친환경농산물을 구입하여 사용 중”이라면서 “신안주민들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목포시와 신안군은 ‘목포·신안 통합 효과분석 연구용역’과 관련해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각종 의견을 검토‧보완하고 7월 중 통합에 대한 공감대를 느낄 수 있도록 3차례의 주민설명회(신안 2, 목포 1)를 진행할 예정이다.
목포|박성화 스포츠동아 기자 localh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