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필훈 교수팀, 이집트 얼굴기형 어린이환자 21명 무료수술

입력 2019-10-30 15: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대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정필훈 교수가 이끄는 한국얼굴기형환자후원회 의료팀 7명이 9월 28일부터 10월 4일까지 이집트 카이로에서 얼굴기형 어린이환자 21명에 대한 무료 수술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8번째 무료 수술봉사로 누적 수술환자만 615명에 이른다.

카이로 국제공항에서 이집트 보건복지부의 새로운 규정으로 인해 수술기구를 압수당하는 해프닝이 있었으나, 봉사가 예정되어 있던 카이로 알아즈하르 여성병원과 바드르대학교(BUC)의 협조로 수술기구를 빌려 사용했다.

카이로 알아즈하르 여성병원과 룩소르에 위치한 알만트 센트럴 병원(Armant Central Hospital) 두 곳에서 무료 수술봉사를 진행했으며, 구순구개열 등 얼굴기형을 가진 어린이 환자에게 의술을 펼쳤다. 선천성 기형 중 하나인 테시에 안면열 0번(Tessier facial cleft no.0)을 보유한 환자에게도 수술을 통해 미소를 되찾아주었다.

한편 이번 이집트 무료 수술봉사 의료팀에는 서울대치과병원 정필훈 교수를 비롯해, 이주영, 강상규, 노양희, 김미연 씨와 의정부성모병원의 이원 교수, 한국얼굴기형환자후원회 홍동련 씨가 함께 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