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32주년 호반그룹, 협력사 경영안정자금 60억 전달하며 상생실천

입력 2021-07-01 14: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창립 32주년 기념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는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 사진제공 | 호반건설

창립 32주년을 맞은 호반그룹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위해 또 한 번 대규모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했다.

호반그룹은 1일, “6월 30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호반파크 대강당에서 창립 32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며 “협력사 대표들을 초청해 경영안정자금 60억 원을 전달하며 상생협력을 위한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창립 32주년 기념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 우현희 태성문화재단 이사장,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 등 호반그룹 중역들만 참석했고, 그 외 임직원들은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기념식을 시청했다.

이날 창립기념행사에서는 장기근속자 포상, 축사, 케이크 커팅식, 협력사 경영안정자금 전달식 등이 진행됐다. 특히 호반건설 등 호반그룹은 협력사 대표들을 초청해 경영안정자금을 전달하며 상생협력을 위한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호반그룹이 전달한 경영안정자금은 총 60억 원으로 65개 협력사에 전달됐다. 올해 지원금은 지난해보다 3배 확대된 규모다.

임선빈 현대석재㈜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어려움이 많았다”며 “호반그룹이 협력사들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은 기념사에서 “호반그룹이 어느 회사보다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협력사와 임직원들의 헌신과 노력, 고객의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호반그룹은 산업보국에 앞장서고, 협력사와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위해 다양한 지원과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호반건설과 호반산업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에 건설업계 최초로 20억 원의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다. 또 지난 1월에는 ‘우수 협력사 시상식’을 통해 80여 개의 협력사에 총 70억 원의 포상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