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수술실 CCTV 운영, 환자·보호자 80%가 “만족”

입력 2021-08-12 12: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힘찬병원 수술실 CCTV 영상을 환자 보호자가 실시간으로 보고 있다.

힘찬병원 수술실 CCTV 도입 후 만족도 설문조사
실시 전 찬반 팽팽했던 의료진 긍정적 반응 늘어
수술실 CCTV를 설치한 힘찬병원(대표원장 이수찬)이 실제로 수술실 의료진과 환자¤보호자를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했다.

힘찬병원은 6월 부평점과 목동점에 수술실 CCTV를 설치했으며 7월부터는 강북점과 창원점으로도 확대해 현재 4개 지점의 25개 모든 수술실에서 CCTV를 운영하고 있다.

설문조사는 6월21일부터 7월31일까지 부평·목동·강북 힘찬병원 의료진(의사, 수술실마취과 간호사) 147명, 수술환자 및 보호자 101명이 참여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의료진과 환자¤의료진 모두 ‘상호 신뢰’ 측면에서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진의 경우 환자와 보호자의 반응이 좋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좋은 계기라 생각한다는 의견이 39.5%로 가장 높았고, 이어 처음에는 의식이 되고 위축됐지만 차츰 괜찮아졌다(36.1%)는 답변이 많았다. 하지만 CCTV 때문에 위축돼 집중도가 떨어졌다(17%)는 의견도 있었다.

CCTV 시행 전 찬성 49.7%, 반대 48.3%, 무응답 2%로 찬반이 팽팽했던 의료진 입장이 시행 후 우호적, 긍정적인 의견이 늘었다.

환자·보호자는 ‘수술실 CCTV 녹화’와 ‘실시간 시청’에 대해 만족도가 매우 높아 80.2%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CCTV 녹화에 동의한 이유로는 녹화를 하는 것 자체 만으로 믿음이 가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61.4%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리수술 의혹으로 인한 불안감 때문(37.6%), 의료분쟁에 대비하기 위해(7.9%) 순이었다.

환자의 수술과정을 보호자가 실시간으로 보는 부분도 응답자(실시간 시청 보호자)의 80.4%가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CCTV 운영과 관련해 법이나 제도 개선의 필요성이나 개인정보유출 우려 등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의료진은 수술 보조행위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주는 제도적 보완이 필요(60.5%), 의료계에 대한 신뢰가 회복되어 CCTV가 불필요하기를 희망(48.3%), 설치 의무보다는 개별 의료기관의 자율에 맡겨야 한다(18.4%)는 의견이 나왔다.

이에 반해 환자¤보호자는 수술실 CCTV 녹화와 관련해 걱정스러운 점이 특별히 없다(75.2%)는 입장이 대다수지만 신체노출에 대한 녹화(17.8%), 영상노출 등 보안문제(12.9%) 등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조사결과에 대해 강북힘찬병원 이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시행 전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의료진이 수술 현장에서 위축되는 부분이 점차 줄어드는 것으로 보인다”며 “무엇보다 환자나 보호자의 만족도가 높아 의사와 환자의 신뢰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궁극적으로 서로간의 신뢰가 완전히 회복되어 CCTV가 필요없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