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인천 명물 ‘소래포구’ 항만 건설공사 수주

입력 2021-11-03 15: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래포구 조감도. 사진제공 | 금호건설

금호건설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항만 건설사업에 진출해 첫 수주를 달성했다.

금호건설은 3일 해양수산부 인천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소래포구항 건설공사’를 수주했다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앞으로 다양한 항만 사업에 참여해 신사업 역량을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소래포구항 건설공사는 국내에서 발주된 항만 시설 중 최초로 기술형 입찰로 실시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기술형 입찰이란 설계, 시공 등 공사 전체를 맡도록 하는 입찰 방식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처음으로 항만 공사를 수주하게 됨으로써 항만분야 진입 장벽을 허물게 됐다”며 “금호건설은 앞으로 발주되는 항만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며 다양한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소래포구항 건설공사는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일원에 위치한 소래포구와 경기도 시흥시 월곶동 일원에 있는 월곶포구를 개발하는 공사로 총 사업비는 637억원 규모다. 영진종합건설,경화건설과 컨소시엄을 이뤄 금호건설이 대표주관사를 맡았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60개월이며, 2022년 초 착공이 예정돼 있다.

소래포구 및 월곶포구는 연간 10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유명하다. 금호건설은 접안시설 734m, 외곽시설 334m, 어선수리장 20m 등 노후화된 기능을 개선시키게 된다.

금호건설은 공사 진행 시 주민 및 방문객의 안전을 고려해 내진 및 내구성을 1등급으로 상향해 적용할 예정이다. 또 관광객이 재방문하고 싶은 아름다운 어항으로 만들기 위해 소래포구에는 소래철교 워터스크린, 수변산책로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월곶포구에는 원형 발광 다이오드(LED) 스크린을 설치하고 달빛공원을 조성해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소래포구와 월곶포구의 기능개선과 활성화를 위한 최적의 설계를 적용하기 위해 노력했고 좋은 결과로 이뤄질 수 있었다”며 “항만 사업 첫 시도가 수주로 연결된 만큼 금호건설의 기술과 노하우로 지역을 상징하는 대표 공간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