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산업 지역 거점” 문체부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 신규 6개 공모

입력 2022-01-10 10: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역관광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기여
신규 지원센터 1개당 올해 10억 원 지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관광공사)와 함께 지역관광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 6개를 추가로 선정한다.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는 지역 기반의 관광 창업초기 기업을 발굴하고 지역관광기업의 체계적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교육, 상담(컨설팅), 홍보·마케팅, 입주공간 지원 등을 제공하는 관광산업 지역거점이다. 2019년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를 시작으로 2020년에 3개(인천, 대전·세종, 경남)를 추가해 현재 4개를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관광창업초기기업 250여 개를 발굴하고 350여 기업의 보육을 지원해 1141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또한 지역 기반의 다양한 관광콘텐츠를 선보이며 관광분야 창업지원기관으로 자리잡았다.

문체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관광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지원센터가 없는 광역 지자체를 중심으로 6개를 공모한다. 신규 지원센터에는 올해 센터 1곳 당 국비 10억 원(시설 확충 운영비, 지방비 50% 분담)을 지원하고 이후 지속 가능한 자립기반을 확보하도록 매년 성과평가를 바탕으로 사업 운영비 9~11억 원을 지원한다.

희망 지자체는 2월25일까지 공식사이트에서 신청서 등 양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후 전자문서로 접수하면 된다. 최종 대상지는 3월 말 선정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신규 선정을 계기로 지원센터를 창업과 일자리 지원뿐만 아니라 융자·연구개발(R&D) 등 관련 정책정보를 제공하는 지역 관광산업의 정책적 중심지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앞으로 지원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