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논란’ 류영준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 사퇴

입력 2022-01-10 17: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장 한 달 만에 카카오페이 지분을 대량 매각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른바 ‘먹튀’ 논란을 낳았던 류영준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가 자진 사퇴하기로 했다.


카카오는 10일 공동대표 내정자인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3월까지 카카오페이 대표직은 유지한다. 카카오는 “새 리더십에 대한 내부 논의와 절차를 거쳐 확정되는 대로 추후 재공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해 11월 25일 신임 공동대표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를 내정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10일 류 대표를 포함한 카카오페이 경영진 8명이 스톡옵션으로 받은 회사 주식 약 44만 주를 매각한 것이 알려지면서 먹튀 논란이 불거졌다. 주식 매각 후 주가가 하락하면서 주주들의 불만이 커졌고, 내부에서도 차기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을 철회하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