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더 프리스타일’ 주요 시장서 ‘완판’

입력 2022-01-25 16: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가 MZ세대를 겨냥해 선보인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이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진행된 예약 판매에서 잇달아 ‘완판’을 기록했다. 4일 북미를 시작으로 한국과 중남미, 동남아, 유럽 등에서 순차적으로 예약 판매를 진행해 1만 대 이상을 판매했다.

최대 시장 북미에선 초기 준비한 4000여 대가 1주일도 안돼 소진됐고, 18일 시작한 2차 예약판매도 지난 주말까지 약 6500대가 넘는 실적을 거뒀다. 유럽에선 17일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해 하루 만에 1000대가 넘는 제품을 완판했다.

한국에선 11일 예약 판매를 시작해 하루 만에 1차로 준비한 물량 1000대를 모두 판매했다. 12일부터 진행한 2차 예약 판매 물량도 19일 전량 소진되면서 한국에서만 2000대 가량을 판매했다. 더 프리스타일은 180도 회전이 가능해 벽면과 천장, 바닥 등 원하는 공간에 최대 100인치의 화면을 구현할 수 있는 포터블 스크린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