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친환경 차세대 항공기 보잉737-8 1호기 도입

입력 2022-02-14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김포공항 도착, 3월1일부터 운항 예정
연료절감&탄소배출 저감, 안정성 높게 평가
윙렛·플랩 서포트 페어일 등 부품 제작참여
대한항공이 도입한 보잉사의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 737-8 1호기가 13일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감항성 검사 등을 거쳐 3월1일부터 본격 운항에 들어간다.

대한항공은 이번 1호기를 시작으로 올해 6대의 보잉 737¤8 항공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2015년 11월 보잉사와 737-8 기종을 총 30대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보잉 737-8은 효율성과 신뢰성, 운항능력을 극대화한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다. 현재 가장 안전한 항공기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188개국에서 운항 허가를 받았고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싱가포르항공 등 36개 항공사가 737-8 기종을 운영하고 있다.

첨단 엔진을 장착하고 기존보다 공기저항을 줄여 연료를 1.8% 추가절감 가능한 어드밴스드 테크놀로지 윙렛을 적용했다. 기존 동급 항공기 대비 15% 이상 연료를 절감할 수 있고, 좌석 운항비용도 12% 줄일 수 있다. 기존 737NG 기종보다 탄소 배출량도 13% 가량 줄였다.

객실은 보잉 스카이 인테리어를 적용해 유선형 디자인의 천장 및 선반과 다양한 색상의 LED 조명을 설치했다. 이륙에서부터 일몰, 일출, 영화 감상, 취침, 착륙시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한 객실 조명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737-8에 프레스티지클래스 8석, 이코노미클래스 138석 등 146석을 배치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737-8의 부품 제작에 참여해 날개 끝단 장치인 윙렛과 양력 증강 장치인 플랩의 구동품을 감싸는 플랩 서포트 페어링을 부산 항공우주사업본부에서 생산하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