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크리스탈, 망신 주는 엘에 따귀 응징 ‘속이 뻥’

입력 2014-09-17 23: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사진출처|방송캡처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크리스탈, 망신 주는 엘에 따귀 응징 ‘속이 뻥’

가수 겸 배우 크리스탈과 엘이 첫만남부터 부딪혔다.

크리스탈은 17일 첫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1회에서 엘(시우)이 해령(유라음)에게 고백하는 현장을 우연히 보게 됐다.

엘은 해령에게 차인 후 주위를 둘러보다 구석에 숨은 크리스탈(윤세나)을 발견했다. 분노한 그는 사람들 앞에서 크리스탈이 준비한 음악 CD를 틀어 망신을 줬다.

크리스탈은 “이런 식으로 내 음악을 들려줄 생각은 없었다”고 화를 냈다. 이에 엘은 “이런 식이 아니면 어떡 식으로 하려고 했냐”며 “누구 하나 꼬셔서 방으로 올라가 조용히?”라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

이에 크리스탈은 엘의 따귀를 때린 후 “쓰레기 같은 자식”이라고 독설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속이 뻥”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그렇지 잘 하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케미 좋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는 가요계를 무대로 상처투성이 청춘 남녀들이 음악을 통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진실한 사랑을 키워가는 내용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비와 크리스탈(에프엑스) 차예련 엘(인피니트) 해령(베스티) 호야(인피니트) 등이 출연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