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포토]‘대호’ 주역들, 호랑이 기운이 느껴지죠?

입력 2015-11-10 12: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정만식(왼쪽부터), 최민식, 박훈정 감독, 김상호가 10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대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영화 ‘대호’는 일제강점기, 더 이상 총을 들지 않으려는 조선 최고의 명포수 천만덕(최민식 분)과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를 둘러싼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대호’는 ‘신세계’의 박훈정 각본, 감독. 대체불능의 배우 최민식 주연에 정만식, 김상호, 오스기 렌, 정석원, 라미란, 김홍파, 우정국, 박인수 등 쟁쟁한 연기파들로 구성된 조연 군단. 전국의 깊은 산을 돌며 담아낸 조선의 산야, 그리고 스크린으로 되살아난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대호’를 만나는 강렬한 체험까지 담겼다. 오는 12월 16일 개봉 예정.

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