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로엔뮤직캠프’ 스타 강사 초청 ‘청소년 멘토’

입력 2016-01-13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성발라더’ 가수 허각이 스타 강사로 청소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허각은 12일 ‘제 2회 로엔뮤직캠프’의 스타 강사로 참석해 직접 강연에 나서며 참가자들과 소통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로엔뮤직캠프’의 스타 강의는 방송현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아티스트를 1일 강사로 초청해 청소년들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며 진정성 있는 조언을 해주는 스페셜 프로그램이다.

캠프에 참가한 30명의 청소년들의 뜨거운 박수와 환호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강연이 시작됐고, 큰 호응에 화답하듯 허각 역시 현장에서 깜짝 라이브를 선보여 스타강사이자 멘토로서의 열정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

허각은 ‘제2의 허각’을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포기하고 싶을 때라도 항상 마음 속에 지니고 놓지 말아야 하는 것이 바로 ‘꿈’”이라고 강조하며 “다시는 오지 않을 이 순간을 놓치지 말고 항상 꿈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진심 어린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해 참가 청소년들에게 큰 희망과 용기를 주었다.

허각은 '강연하는 동안 가수의 꿈을 꾸며 노력해왔던 기억들이 떠올랐다. 이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을 미치는 가수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가수 준비하던 당시를 회상하며 다짐을 전했다.

강의가 끝난 후 청소년들은 뜨거운 박수갈채와 함께 “평생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 “오늘 강연으로 꿈에 대한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오늘 강의로 허각이 내 인생의 멘토가 됐다.스타가 돼서 꼭 다시 만나고 싶다” 등의 반응으로 벅찬 감동을 표현했다.

로엔뮤직캠프 관계자는 “로엔뮤직캠프에 참가한 K-POP스타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건강한 동기부여와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자 가수 허각이 직접 1일 스타 강사로 나서게 됐다”며 “오직 아티스트를 통해서만 들을 수 있는 특별한 조언과 격려의 메시지가 앞으로 청소년들이 미래를 설계해 나가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엔뮤직캠프’는 K-POP스타를 꿈꾸는 재능 있는 청소년들에게 종합음악기업인 로엔의 역량과 자산을 최대한 활용해 전문 음악 및 댄스 교육,기본소양함양 등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그들의 꿈을 지원하는 재능기부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동아닷컴 장경국 기자 lovewith@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