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멜로의 여왕 전도연, ‘남과 여’ 공유해도 될까요

입력 2016-01-19 12: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멜로의 여왕 전도연이 ‘스윗 가이’ 공유를 만났다.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벌써부터 진하고 달콤한 케미가 예상된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과 여’ 제작보고회 이날 행사에는 주연 배우 전도연 공유와 이 영화를 연출한 이윤기 감독이 참석했다.

‘남과 여’는 전도연의 정통 멜로 복귀작이자 공유의 첫 멜로 영화 그리고 전도연과 공유의 첫 커플 연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눈 덮인 핀란드에서 만나 뜨거운 끌림에 빠져드는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극 중 아내, 딸과 함께 핀란드에 거주 중인 건축가 기홍을 연기한 공유는 “요즘 영화계에서 멜로 영화를 찾아보기 힘들다. 거의 없어진 느낌”이라며 “과거 인터뷰에서 정통 멜로를 하고 싶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 30대 중반에 꼭 멜로를, 어른들의 사랑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공유는 “그리고 전도연 선배와 같이 영화를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어릴 때부터 있었다. 그 작품이 멜로였으면 좋겠다 싶었다”면서 “이렇게 두 가지 조건이 충족되는 영화였기에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를 덮고 나서 바로 하겠다고 했다. 회사에서 오히려 당황했다. 내가 이렇게 빨리 ‘한다’고 할 줄 몰랐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공유의 상대역이자 잘나가는 디자이너샵 대표로 아들의 국제학교 캠프를 위해 핀란드로 떠나는 여자 상민을 마타은 전도연. 그는 공유의 출연에 대해 “되게 의외라고 생각했다. 나는 공유가 안할 줄 알았다. 어른들의 멜로이기도 하고 공유가 멜로가 처음이지 않느냐”면서 “좀 더 가볍고 쉬운 멜로를 선택할 줄 알았다. 답을 빨리 들어서 의외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전도연은 “공유와 기홍 사이에 닮은 점이 많다. 공유는 스윗하다. 따뜻하면서도 소년 같은 마음이 있더라”며 “촬영하면서 ‘많이 사랑받고 있다’는 생각이 충만했다. 매번 어려운 신도 많고 힘든 상황도 있었지만 공유 덕분에 편안하게 넘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박경림이 “공유가 약간 ‘츤데레’ 스타일인가 보다”라고 말했고 공유는 “(박경림이) 나를 많이 연구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도연은 공유에게 선물받은 따뜻한 에피소드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촬영 중 생일을 맞았는데 생일이라고 해서 뭔가 특별하게 보내야 한다고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데 공유가 생일상으로 닭볶음탕을 만들어줬다. 전부터 내가 사고 싶다고 노래한 운동화가 있는데 무심한 듯 물어보더니 선물해주더라. 평생 잊지 못할 생일상을 받았다. 이처럼 공유가 현장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많이 줬다”고 회상했다.

이에 공유는 “생일상이라고 하기에는 거창한 것 같다. 원래 음식 해먹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장기 출장이다 보니 그곳 음식이 입맛에 맞지 않더라. 그래서 이것저것 많이 챙겨갔다. 전도연 선배에게 닭볶음탕을 해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겸사겸사 매니저들과 함께 준비했다. 맛있게 먹어줘서 감동이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전도연은 “공유가 해준 닭볶음탕이 맛있었다. 뿐만 아니라 공유가 현지에서 음식을 정말 많이 했다. 촬영이 끝나면 공유네 숙소에 갔다. 항상 요리하고 있더라”고 칭찬했다.


공유 또한 상대 여배우를 향한 극찬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공유는 “잘해야 되겠다는 부담이 있었다. 나로 인해서 영화에 피해가 갈까봐 걱정했다. 초반에 그런 부담감이 컸다”며 “나는 상대 배우에게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다. 멜로 영화는 더더욱 그런 편인데 또 호흡이 중요하지 않느냐. 전도연 선배 덕분에 그런 부담감이 해소됐다”고 고마워했다.

그는 “촬영 전에 이윤기 감독과 전도연 선배가 호흡을 맞춘 ‘멋진 하루’를 봤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작품이다. ‘멋진 하루’를 보면서 배우가 연기를 하고 있는데 연기하고 있지 않은 느낌을 받을 때가 있었다. 배우가 아닌 관객으로서 그런 부분이 좋았다”며 “나 또한 우리 작품 속 기홍이 극화된 모습이 아니라 생활에서 볼수 있음직한 인물로 보였으면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캐릭터에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그의 마음이 이해됐다. 내가 연기했지만 ‘연기를 안 한 것’과도 같다. 최대한 연기를 안 하려고 노력했다. 그냥 내가 기홍이 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가 전도연 선배였기 때문에 가능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선배를 보면서 나는 그냥 리액션을 하면 되더라”고 덧붙였다.

‘믿고 보는’ 멜로의 여왕 전도연과 그를 믿고 처음으로 정통 멜로에 도전한 공유. 눈빛만 스쳐도 저릿할 것 같은 두 사람이 그릴 어른들의 사랑 이야기가 스크린에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아이들의 국제학교에서 만난 후 북쪽 캠프장으로 동행하다가 알 수 없는 인연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두 남녀의 사랑을 그린 ‘남과 여’는 2월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