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PD가 밝힌 한석규-유연석-서현진의 매력

입력 2016-11-02 15: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유인식 PD가 한석규와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유 PD는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SBS에서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제작발표회에서 “한석규 선배는 내가 영상 연출을 꿈꾸던 시절 열심히 보고 들었던 훌륭한 작품들에 출연한 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진행형으로 레전드인 배우기기 때문에 같이 작품을 할 수 있어 행복하다”면서 “그의 연기를 볼 때마다 가슴 뜨거웠던 시절을 상기하게 된다. 덕분에 벅차게 작업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또한 유연석 서현진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 PD는 “작가님이 ‘강동주에게는 인생을 심하게 앓는 청춘의 모습이 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면서 “실제 유연석도 강동주처럼 호기심이 많고 건강한 청년이다. 유연석이 강동주라는 인물에 생생한 힘을 불어넣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서현진은 깨끗한 연기를 하는 좋은 배우다. 마음에서 나오는 그대로를 연기하더라”며 “의사로서 정의를 이야기하는 것이 자칫 오글거릴 수 있는데 서현진은 진심으로 느껴지게 마든다. 진정성을 가진 훌륭한 배우”라고 덧붙였다.

‘달의연인: 보보경심 려‘ 후속으로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와 열정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유연석)와 윤서정(서현진)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로 7일 첫 선을 보인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