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구해줘’ 옥택연, 섬세한 연기로 어느새 연기 장인

입력 2017-09-18 09: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클립]‘구해줘’ 옥택연, 깨어난 母 안고 눈물 엔딩

‘구해줘’ 옥택연이 가슴 저릿한 눈물 엔딩을 장식했다.

17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 14화에서는 옥택연(한상환 역)의 어머니 최문수(채민화 역)가 의식을 찾아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깨어난 어머니를 붙들고 눈물 흘리는 옥택연의 섬세한 연기는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아릿하게 만들었다.

반면 구선원과 대립할 때는 그 어느 때보다 강인한 면모를 드러냈다. “아들이 아버지를 고발해야 언론도 사람들도 겨우 관심을 가지게 될 기다”라고 말하는 등, 구선원의 실체 폭로를 위해 아버지마저 등질 각오를 했다.

드디어 의식을 되찾은 어머니가 이런 옥택연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을지, 그가 들고있던 녹음기는 향후 어떻게 사용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거침없이 구선원으로 돌격해 이다윗(우정훈 역)을 구해내는 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구출 작전을 감행한 옥택연의 긴장감 서린 표정과 다부진 결의가 담긴 눈빛은 극의 긴장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종영 2회를 앞두고 옥택연이 서예지(임상미 역)를 무사히 구출하고 무지군에 뿌리내린 사이비 종교를 타파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구해줘’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구해줘’ 옥택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