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GD 등 전역 현장방문 자제 부탁…돼지열병 방역 우려” [공식입장]

입력 2019-10-23 11: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YG “GD 등 전역 현장방문 자제 부탁…돼지열병 방역 우려”

빅뱅 멤버 지드래곤, 태양, 대성이 각각 전역을 앞둔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전 11시 빅뱅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BIGBANG 지드래곤, 태양, 대성 전역 현장 방문 관련 안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팬들에게 이들 전역 현장 방문을 자제해달라는 호소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드래곤, 태양, 대성이 복무하고 전역 예정인 부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검출 접경지로, 더 이상의 전염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는 만큼 해당 지역의 방문 자제를 권고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행정 당국 역시 각별한 주의를 요구한 상황으로, 바이러스 확산 방지 및 팬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해 전역 현장 방문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마지막으로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드래곤, 태양, 대성의 전역을 기다려주신 V.I.P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다시 한 번 팬 여러분들의 방문 자제를 부탁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드래곤은 지난 2018년 2월, 같은 해 3월에는 태양과 대성이 현역 입대했다. 지드래곤, 태양, 대성은 각각 10월과 오는 11월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전역한다. 국내를 비롯해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들인 만큼 이들을 향한 관심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