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빈 감독 “‘수리남’ 연출, 하정우가 제의…계속 거절했죠”

입력 2022-09-16 06: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종빈 감독이 자신의 첫 드라마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을 연출하며 “영화와 비교할 수 없는 촬영분량으로 인해 위궤양이 생겼다”면서 “다른 감독을 존경하게 됐다”고 돌이켰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 ‘수리남’으로 8년 만에 다시 만난 배우 하정우 & 윤종빈 감독

전작들과 결 겹쳐 안 당겼는데
관객들 후속작 요청 많아 결심
시즌2는 없어…차기작은 영화로
배우 하정우(44)와 윤종빈(43) 감독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으로 8년 만에 다시 만났다. 윤 감독의 첫 장편영화 연출작이자 하정우의 첫 주연작인 2005년 ‘용서받지 못한 자’ 이후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 민란의 시대’까지 네 편을 함께한 두 사람이 처음으로 선보인 드라마다. 윤 감독은 남미 국가 수리남의 한국인 마약왕을 잡기 위해 국가정보원의 비밀작전에 투입된 사업가 하정우의 이야기를 6편의 에피소드에 담았다. 9일 공개 이후 5일 만인 14일 ‘전 세계 많이 본 TV쇼’ 3위(플릭스패트롤)에 오르며 심상치 않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하정우는 “글로벌한 반응이 아직은 실감이 안 난다”는 소감을 내놨고, 윤 감독 역시 “작품이 공개되고 이렇게 연락을 많이 받은 건 처음이다. 연락 없던 초등학교 동창에게서도 연락이 오더라. 넷플릭스 드라마의 파급력을 느끼고 있다. 영화와는 비교가 안 된다”며 웃었다.


■ 범죄·첩보물 달인 윤종빈

실화를 바탕으로 한 ‘수리남’의 출발은 하정우였다. 그는 1990년대부터 2000년대 초까지 남미 국가 수리남에서 대규모 마약 밀매 조직을 운영한 범죄자의 실제 이야기에 흥미를 느껴 영화화하고 싶었다. 2018년 그는 윤종빈 감독에게 영화 제작 및 연출 제의를 했지만 감독은 고사했다. 윤 감독은 자신의 전작인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와 첩보물 ‘공작’ 등과 “너무나 비슷한 결의 작품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감독을 못 찾았는지 또 제의를 하더라고요. 마침 많은 분들, 특히 관객에게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같은 작품 또 언제 만드시냐’는 말을 엄청 많이 들을 때였어요. 관객이 내게 원하는 게 바로 이런 범죄물이라는 걸 깨닫고 마음을 굳혔어요. 시리즈로 만들면 영화 연출자로서 욕심을 내려놓고 더 즐길 수 있을 거란 생각을 했죠.”

하지만 결코 즐길 수만은 없었다. 영화와 비교되지 않을 만큼 많은 촬영분량에 쫓겨 “식사도 제대로 할 수 없어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등 온갖 병이 다 생겼을 정도”였다.

“미국드라마는 여러 감독이 회차를 나눠 연출하잖아요. 왜 그러는지 알게 됐어요. 한국 감독들은 정말 대단한 거예요. 앞으로 저는 드라마 전체를 연출하지는 못할 것 같아요.”

윤 감독은 하정우 캐릭터의 모티브가 된 실제 사업가를 세 차례나 직접 만났다. 황정민이 연기한 마약왕의 모델인 조봉행도 만나고 싶어 백방으로 알아봤지만 “그의 행방을 절대 말해줄 수 없다”는 경찰과 국정원의 설명을 듣고 마음을 접었다.

“실화가 더 영화 같아요. 오히려 너무 말도 안 되는 것 같아서 뺀 이야기도 있죠. 극중 하정우가 아는 여자 중 아무에게 전화를 걸어 ‘결혼하자’고 해 결혼하는 장면이 있잖아요. 진짜 사업가가 그렇게 결혼했어요. 다만 조 씨는 목사가 아닌 사업가였죠. 국정원에 잡혀 감옥에 들어가서까지도 사업가가 ‘언더커버’였다는 걸 몰랐어요.”

우여곡절의 과정 끝에 완성한 작품이 글로벌 인기를 얻는 사이 ‘오징어게임’에 이어 미국 에미상 후보에 오를 것이라는 일각의 성급한 평가도 받고 있다. 윤 감독은 “전혀 기대하지 않는다”며 고개를 저었다.

“그런 생각, 1%도 안 해요. 그저 황동혁 감독님께 축하드린다는 말만 하고 싶어요. 하하! ‘오징어게임’ 같은 작품 덕분에 한국 창작자에게도 좋은 기회가 오고 있는 거 같아요. 촬영지인 도미니카공화국 관계자들도 한국드라마라서 더 우호적으로 협조해주는 느낌이었죠. 현지 모든 사람들이 박해수 씨를 ‘오징어게임’ 배우로 다 알아보더라고요.”

시즌2 계획은 전혀 없다. “완전히 닫힌 결말”이라 생각하고 마무리했기 때문이다. “극장에 걸리는 영화”를 하고 싶은 마음이 더 크다.

“‘오징어게임’ 같이 전 세계에서 난리가 난다? 그럼 뭐 어쩌겠어요. 당연히 해야죠. 하하! 넷플릭스 관계자 말로는 총 시청시간이 ‘오징어게임’을 넘었다고 하더라고요. 아, 물론 한국에서만요. 하하.” 이승미 기자

이승미 기자 smle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