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2’ 2막 돌입…무적의 송승헌 팀 ‘레벨 업’

입력 2024-06-23 17:28:1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tvN

천재 사기꾼 송승헌의 악당 소탕을 그리는 tvN 월화드라마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플레이어2)이 2막에 돌입했다.

‘플레이어2’에서는 송승헌이 연기하는 리더 강하리를 비롯해 해커 임병민(이시언), 파이터 도진웅(태원석), 드라이버 차제이(장규리)가 악당을 처단하기 위해 완벽한 팀플레이를 펼치고 있다. 또 이들의 숨통을 점점 조여 오는 ‘빌런’ 제프리 정(김경남)의 움직임도 본격적으로 베일을 벗고 있다. 23일 제작진은 후반부로 돌입한 꾼들의 팀플레이를 더 짜릿하게 즐길 수 있는 시청 포인트를 공개했다.

○더욱 단단해지는 팀워크…팀플레이 ‘레벨업’

플레이어들은 수많은 빌런들을 함께 처치하며 더욱 단단해진 팀워크를 보여주고 있다. 친구처럼 티격태격하다가도 가족보다도 더 끈끈한 신뢰와 의리를 나누고 있는 만큼 어떤 고난도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헤쳐 나가며 정의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

여기에 그들에게 사건을 의뢰하며 좀처럼 속내를 알 수 없었던 정수민(오연서)까지 점점 그들에게 스며들기 시작했다. 여러 작전에 전면으로 투입되어 결정적인 역할을 해내는 그의 활약에 꾼들의 전투력도 상승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황인식(이준혁) 실장과 곽도수(하도권) 검사까지 매번 힘을 보태고 있어 갈수록 업그레이드된 팀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악행도 점입가경…서서히 드리워지는 최종 보스의 그림자

꾼들의 팀플레이가 나날이 높아질수록 빌런들의 악행 역시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갑작스럽게 나타나 자신들을 혹하게 만드는 강하리를 의심하고 오히려 그를 함정에 빠트리기 위해 온갖 수를 동원하고 있다.

특히 6회 방송에서 처음 등장했던 명 선생(이수혁)은 강하리의 수를 모두 다 알고 있다는 듯 조금도 동요하지 않는 모습으로 오히려 계략을 꾸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더불어 이와 같은 빌런들은 모두 이들의 최종 타깃인 제프리 정과 연결되어있다는 사실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더욱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플레이어들의 진짜 의뢰인의 정체는?

강하리는 자신의 최종 목표인 제프리 정에 대해 조사하다 또 한 명의 연관 인물을 알게 됐다. 그는 바로 자신의 진짜 의뢰인인 대통령 최상호(조성하)다. 강하리는 그를 향한 의심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의 비공식 보좌관인 정수민의 전 연인의 죽음과도 연관이 되어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그의 정체에 대한 의문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플레이어2’는 더욱 커진 판으로 24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한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