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김호중, 첫 재판 팬들 오열 속 15분만 마무리

입력 2024-07-10 16:01:22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뉴시스]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지난 5월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음주운정 뺑소니 등의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첫 공판이 팬들과 모친의 눈물 속에 15분 만에 마무리됐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최민혜 판사)은 오후 2시 30분부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범인도피 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호중의 1차 공판을 진행했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증거인멸교사), 본부장 전 모 씨(증거인멸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방조 혐의), 매니저 장 모 씨(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과 범인도피 증거인멸 혐의) 등 사건 가담자 3명에 대한 공판도 함께 열렸다.

이날 김호중의 첫 재판이 열린 만큼 법정 앞에는 이른 시간부터 재판을 방청하기 위해 수십 명의 팬들이 몰려들었다. 인파가 몰려 법정으로 들어서지 못하는 팬들도 있었다. 특히 김호중이 절뚝이며 등장하자 팬들의 눈물이 곳곳에서 터졌고 일부 팬들은 오열하다 퇴장당하기도 했다.

김호중의 변호인은 혐의에 관한 입장을 묻는 재판부에 “아직 기록을 열람·복사하지 못했다. 다음 기일에 밝히겠다”라고 했고, 김호중의 음주 사고를 은폐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본부장 전 모 씨, 김 씨 매니저 장 모 씨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라고 밝혔다.

이처럼 간단한 혐의 사실만 묻고 15분여 만에 끝난 재판에서 김호중은 직업을 묻는 재판부의 질문에 “가수입니다”라고 짧게 답한 뒤 고개를 숙인 채 공소사실을 묵묵히 들었다.

김호중은 5월 9일 오후 11시40분께 자신의 SUV 차량을 몰고 가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2차선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냈다. 이후 사건 현장을 수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가 사건 발생 17시간 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최초 조사에선 매니저가 운전한 것처럼 꾸미다 경찰의 추궁 끝에 뒤늦게 운전 사실을 시인해 논란이 됐다. 검찰은 사고 당시 음주량을 특정하지 못해 음주 운전 혐의만 제외하고 4개 혐의를 들어 그를 구속기소 했다.


이승미 기자 smle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