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213km 레이싱카에서도 ‘5G’

입력 2019-08-28 15: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T·삼성전자, 28GHz 초고주파 생중계 기술 검증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최고 시속 213km 레이싱카에서 차세대 5G 기술인 ‘28GHz 초고주파’를 활용한 데이터 전송 및 생중계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전남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F1서킷)에 복수의 5G 28GHz 초고주파 상용 기지국을 설치하고, 레이싱카 운전석 주변에 28GHz를 지원하는 ‘갤럭시S10 5G’ 4대를 장착했다. 생중계 솔루션은 SK텔레콤 ‘T라이브 캐스터’를 활용했다.

4개 화면은 스마트폰과 기지국, 중계 시스템을 거쳐 차고지로 멀티뷰 생중계됐다. 3GPP(이동통신 국제표준화단체) 표준 규격 기반 5G 28GHz 상용 기지국과 단말을 활용해 시속 200km 이상 초고속 주행 환경에서 서비스 테스트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데이터 속도는 고속 주행 중에도 약 1Gbps을 기록했다. 극한 상황에서 5G 28GHz 기지국 간 데이터를 끊김 없이 넘겨주는 ‘핸드오버’ 기술 검증에 집중했다는 것이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