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전 1골·1도움 맹활약 울산 이동준 “윤빛가람 형이 양보해줘 페널티킥 찼다”

입력 2021-03-09 21: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산 이동준.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울산 현대 이동준의 날이었다.

그는 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1도움으로 활약하며 울산이 인천을 3-1로 물리치는데 결정적인 수훈을 세웠다.

이날 울산의 공격수 2명이 모두 부상으로 결장하는 바람에 최전방에 배치된 그는 빠른 발을 이용해 상대 수비진을 헤집고 다녔다. 경기 후 울산 홍명보 감독은 “이동준의 배후 침투가 좋았다”고 칭찬했다. 이동준도 “걱정을 많이 했지만 생각보다는 쉽게 잘 풀렸다”고 웃었다.

홍명보 감독이 경기 전 어떤 주문을 했느냐는 질문에 그는 “전방에서 많이 빠져 들면서 빈 공간을 만들라는 지시였다”면서 “원 톱을 서는 것이 처음이었는데, 감독님의 주문을 충실히 수행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어떤 역할이 주어지든 거기에 최선을 다한다는 그는 “해외의 공격수들 영상을 보면서 원 톱 자리를 연구했다”고 털어놓았다.

팀의 2번째 골인 페널티킥을 차게 된 계기를 묻자 이동준은 “윤빛가람 형이 양보해줘서 페널티킥을 차게 됐다”고 밝혔다. 3번째 골 도움에 대해선 “김인성 형의 볼을 달라는 소리를 들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울산은 개막 3연승으로 단독 선두다. 그 비결에 대해 그는 “우리는 위기 속에서 버텨냈고, 찬스를 살려냈고,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며 차분하게 말했다.

울산 |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