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태풍경로예상, 태풍 링링 위력 파괴적…제주도 태풍특보 발표

입력 2019-09-06 14: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경로예상, 태풍 링링 위력 파괴적…제주도 태풍특보 발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예상 경로가 한반도로 확인된 가운데 태풍 링링이 빠르게 북상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6일 오전 7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에서 시속 20∼30㎞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 링링은 이틀 전 사람이 걷는 수준의 느린 속도로 대만 동쪽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매우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한 상태다. 이날 오전 3시 기준으로 태풍 링링의 중심기압은 940hPa이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무려 초속 47m(시속 169km)에 달하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 정도 강풍이 불면 자동차와 선박이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도 있다.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섬 지방에는 초속 55m(시속 200k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경고했다.

이 태풍은 6일 오후 3시께 오키나와 북서쪽 약 420km 해상, 7일 오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km 해상, 7일 오후 3시께 서울 서남서쪽 약 140km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가장자리에 있는 주변 기압계에서 강한 남풍의 영향을 받아 서해로 빠르게 북진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금보다 북상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태풍은 북한 황해도에 7일 오후 5시 전후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주도는 6일 오후, 남부지방은 6일 밤, 중부지방은 7일 아침부터 점차 태풍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전국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이날 오전 9시 태풍 특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강하고 커 섬,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강풍이 불 것”이라며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다음은 기상청 속보 내용 (2019년 9월 6일 14시 10분)

태풍 현황과 전망
-14시 현재, 제13호 태풍 '링링'은 북위 29.2도, 동경 125.1도 위치,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4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km로 북북서진중. 제주도 태풍특보 발표(16시 발효)

-태풍 '링링' 북상 중, 모레(8일) 새벽까지 전국 매우 강한 바람과 비,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 바람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