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체포…김준기 전 회장 “성폭행 혐의 인정 못해”

입력 2019-10-23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준기 체포…김준기 전 회장 “성폭행 혐의 인정 못해”

2017년 여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가 추가로 드러났던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했다. 미국으로 출국한 지 2년 3개월여 만이다.

김준기 전 회장은 이날 오전 3시 47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 나타났다. 김준기 전 회장 양쪽에는 검은 재킷과 점퍼를 입은 경찰 2명이 동행했다. 이들은 비행기에서 김준기 전 회장이 내린 직후 그의 신원을 확인해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붉은색 머플러와 남색 코트 점퍼, 회색 정장바지 차림에 수갑을 찬 채 등장한 김준기 전 회장은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비서 성추행 혐의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에 “내 사건이 사회에 물의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고 송구하게 생각하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준기 전 회장은 “(범행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두 가지 혐의 모두 인정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네”라도 짧게 답하며 경찰차에 올라탔다. 김준기 전 회장을 태운 흰색 승합차는 곧바로 인천공항 주차장을 빠져나갔다.

김준기 전 회장은 곧바로 사건을 수사 중이던 서울 수서경찰서로 이송됐다. 경찰 측은 “즉시 수사를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2018년 1월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가사도우미의 고소장을 접수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가사도우미는 2016년부터 경기 남양주시에 위치한 김준기 전 회장 별장에서 1년간 근무하던 중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2017년 비서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돼 회장직에서 물러난 김준기 전 회장은 질병 치료를 이유로 같은 해 7월 미국으로 출국한 뒤 돌아오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리는 한편 법무부가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도록 요청했다. 이후 김준기 전 회장 사건은 지난해 5월 기소 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김준기 전 회장은 현지 이민변호사를 고용해 질병 치료를 사유로 6개월마다 체류 기간을 연장하며 미국에 계속 머물렀다. 지난 7월에는 국내 언론에 변호인을 통해 (가사도우미와) 합의 하에 이뤄진 관계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김준기 전 회장은 측은 앞선 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도 “신체 접촉은 있었으나 강제 추행은 아니었다”고 혐의를 부인해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