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임상유전체의학과 외래 개소

입력 2021-11-03 09: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전체의학&빅데이터 기반, 암·희귀질환·만성질환 정밀의료
서울대병원은 11월부터 임상유전체의학과의 본격 외래진료를 시작한다. 외래는 대한외래 지하3층에 개소했다.

임상유전체의학과는 기존의 정밀의료센터와 희귀질환센터를 통합한 조직이다. 의료진은 내분비대사내과, 소아청소년과, 신경과,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등으로 구성했다. 여러 진료과에서 개별적으로 이루어지던 유전체 검사 관련 진료를 임상유전체의학과를 통해 체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임상유전체의학과 외래에서는 미진단 희귀질환 클리닉(소아 및 성인), 착상 전/산전 유전검사 클리닉, 가족성 내분비대사질환 클리닉, 유전상담 클리닉, 가족성 암 클리닉 등을 운영한다.

미진단 희귀질환 클리닉에서는 다학제 진료와 최신 검사 방법 및 연구기법을 활용해 미진단 상태의 희귀질환 환자의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돕는다. 착상 전/산전 유전검사 클리닉에서는 건강한 자녀 출산을 원하는 유전성 희귀질환 환자 및 부모를 대상으로 착상 전/산전 유전자 검사 등 원스톱 진료시스템을 제공한다. 가족성 내분비대사질환 클리닉에서는 가족성 당뇨병, 가족성 고지혈증 등 가족력이 있는 내분비대사질환 환자의 유전자 검사 및 맞춤형 진료를 실시한다.

유전상담 클리닉에서는 유전진단 이후 환자 및 가족에 대한 유전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가족성 암 클리닉을 개설해 유전자 이상으로 인한 가족성 암 증후군 환자 및 가족을 대상으로 상담 및 교육을 통하여 능동적 감시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경수 임상유전체의학과장은 “임상유전체의학과에서는 기존 의료 시스템 내에서 소외되었거나 충분한 진료가 이뤄지지 않던 분야에 대한 개인맞춤형 진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유전체 의학 및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암, 희귀질환, 만성질환에 이르는 폭넓은 분야에서 정밀의료를 실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상유전체의학과 외래는 동네 병·의원에서 발급받은 진료의뢰서(요양급여의뢰서)를 지참해 방문하거나 예약센터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김재범 기자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