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커 토픽] 해외파 전사들 ‘마지막 실험’…남을 자, 떠날 자 가려진다

입력 2017-09-26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 신태용호 10월 유럽원정 3대 화두

투지 상실·무기력증 극복 첫 번째 숙제
100% 해외파 구성…멀티 포지션 시험대
활약 미미한 선수들 마지막 눈도장 찬스


2018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을 통과한 우리 축구대표팀이 10월 A매치 유럽원정 2연전에 나선다. 대표팀은 10월 7일(한국시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러시아와 대결한 뒤 10월 10일 스위스로 옮겨 북아프리카 모로코와 2번째 친선경기를 펼친다. 당초 대한축구협회는 프랑스 칸으로 튀니지를 초대하려 했지만 월드컵 아프리카 지역예선에 좀더 집중하고 싶다는 상대의 의견을 받아들여 플랜B를 긴급히 가동했다.

대표팀 신태용(47) 감독은 9월 2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월 유럽원정에 나설 태극전사 23인을 공개했다. ‘히딩크 감독 모셔오기’논란이 아직은 확실하게 가라앉지 않은 시점에 이뤄진 이날 행사에서 신 감독은 “내용과 결과를 동시에 얻어야 하는 어려운 입장에 놓였다. 대표팀은 새로운 출발선에 섰다. 월드컵 본선을 준비하는 과정이다. 마지막 결실을 얻을 수 있도록 철저한 마스터플랜으로 대표팀을 운영 하겠다”고 했다. 대표팀 유럽 원정의 3가지 핵심 화두를 짚어봤다.

축구대표팀 이청용.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타파

대표팀을 향한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 근본적인 문제는 경기력이다. 이름값은 예전보다 훨씬 높아지고 기량도 성장했는데 내용이 영 부실한 탓이다.

졸전과 망언을 반복한 울리 슈틸리케(독일) 감독은 물론,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신 감독의 축구도 아직까지는 100% 믿음을 심어주지 못하고 있다.

대표팀은 먼저 무기력증을 극복해야 한다. 현재 태극전사들이 가장 큰 질타를 받는 이유는‘투지의 상실’에서 비롯됐다. 질 때 지더라도 당당하게 싸우고 무릎을 꿇는 모습을 바라는 이들이 많다. 과거 선배들이 보여준‘붕대 투혼’을 지금 대표팀에서는 찾기 어렵다. 신 감독은 “결과도 중요하나 그 이전에 최선을 다하는 장면을 보여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 과정에서 잃어버린 신뢰도 되찾아야 한다. 실력이 부족한 것은 어쩔 수 없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확인할 수 있듯 월드컵 본선 초대장을 받을 32개국 가운데 우리는 최하위권이다. 최선을 다하고 아쉽게 패하는 것을 질타할 이유는 없다. 열심히 뛰어달라는 것이 팬들의 소박한 요청이다.



● 실험

유럽 원정은 오직 해외파로만 구성됐다. 과거 몇몇 국제대회에서 국내파들만 소집된 적은 있지만 해외파만 호출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8월 ‘신태용호 1기’에 소집되지 않은 선수들이 무려 9명이다.

문제는 있다. 포지션별 절대 인원이 부족하다. 일부 부상자를 고려하고, 컨디션이 지나치게 떨어진 이들까지 배제하다보니 밸런스가 맞지 않는다.

한동안 A매치에 나서지 않은 이들도 있어 최대한 골고루 출격 기회를 주고 실험을 해야 하는데, 일부는 멀티 포지셔닝이 불가피하다.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변화를 조심스레 계획하고 있다. 신 감독은 “포메이션을 바꾸면서 상황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구대표팀 지동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점검

대표팀은 12월 동아시안컵까지 올 하반기 3차례 소집하고, 2018년 3월에 마지막 평가전을 갖는다. 5월에도 A매치 시리즈가 예정됐으나 이 무렵에는 이미 완성단계에 놓여야 하기에 최종점검 이상의 의미를 지닐 수 없다.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윤석영(가시와 레이솔), 황의조(감바 오사카) 등 대표팀을 꾸준히 오갔으나 최근의 행보가 불안정한 일부에게는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 신 감독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받지 못하면 심각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백승호(CF페랄라다)∼이진현(FK비엔나) 등 20세 이하(U-20) 대표팀에서 신 감독과 호흡을 맞춘 어린 선수들에게도 점검의 기회가 예고된 상황이라 확실히 입지를 굳혀야 한다. 신 감독은 최근 대표팀 차두리 코치가 직접 독일 현지에서 체크해 선발한 지동원을 예로 들며 “월드컵에 데려갈 수 있는지 테스트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