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정, ‘전반기 마지막’ 7월 넷째 주 ADT캡스플레이 선정

입력 2019-07-24 13: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 최정. 스포츠동아DB

SK 와이번스 최정(32)이 7월 넷째 주 ‘ADT캡스플레이’에 선정됐다. 전반기 마지막 ‘ADT캡스플레이’의 주인공이다.

최정은 1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침착하고 정확한 번트 대처로 오지환의 안타를 막았다. 5-4로 앞선 7회 무사 상황에서 타자 오지환의 3루 방면 번트를 잡아 1루에서 아웃시켰다. 특히 타구가 발 앞에서 튀어 오르며 포구가 쉽지 않았지만 최정은 침착하게 공을 잡은 뒤 송구해 아웃 카운트를 올렸다.

최정의 수비는 7월 셋째 주 ‘ADT캡스플레이’ 투표에서 36%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이 수비로 최정은 올 시즌 첫 ‘ADT캡스플레이’에 선정됐다. 2013년 9월 이후 약 6년 만의 수상이다.

최정의 뒤를 이어 김선빈(KIA 타이거즈)의 점프 캐치가 2위에 올랐다. 김선빈은 작은 신장에도 불구하고 17일 롯데 자이언츠전 5회 놀라운 점프력으로 강로한의 타구를 잡아내 안타를 막았다. 김선빈의 점프 캐치는 2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더불어 7월 셋째 주 ‘ADT캡스플레이’에는 오지환(LG 트윈스), 김하성(키움 히어로즈), 제이크 스몰린스키(NC 다이노스), 김현수(LG)의 플레이가 후보에 올랐다. 이들은 각각 18%, 9%, 9%, 1% 미만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