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판왕’ 키움 조상우, KT에게 시즌 첫 패전

입력 2020-07-03 22: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히어로즈 ‘끝판왕’ 조상우가 KT 위즈에게 시즌 첫 패를 기록했다.

조상우는 3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원정 경기에 팀 4번째 투수로 8회부터 마운드에 올랐다. 8회 2사 1·3루의 위기를 실점 없이 넘기며 순항하는 듯 했으나 팀이 2-2로 맞선 9회에 1실점하며 패전을 떠안았다.

키움과 KT는 이날 경기 내내 치열한 투수전을 벌였다. 키움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가 6이닝 1실점(비자책) 4삼진 위력투로 KT 타선을 봉쇄했고, KT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7이닝 1실점 역투로 맞불을 놓았다.

키움이 4회 이정후의 솔로포와 8회 상대 폭투로 2점을 뽑았고, KT는 4회 대타 박경수의 1타점 적시타와 8회 상대 실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두 팀은 필승조를 투입하며 총력전으로 후반 승부를 노렸다.

키움은 안우진이 7회에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후 내려갔고, 김상수가 8회부터 공을 이어받았다. 수비 실책과 볼넷이 겹치면서 위기를 맞게 되자 손혁 감독은 과감하게 마무리투수 조상우를 동점 상황에서 올렸다.

조상우의 조기 투입은 성공하는 듯 했다. 8회 2사 1·3루 위기에서 좌타 조용호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승부를 정규이닝 마지막인 9회로 끌고 갔다. 그러나 9회 선두타자 강백호에게 중전안타를 내준 뒤 심우준의 희생번트로 끝내기 주자를 2루에 위치시켰다. 후속타자 배정대를 삼진으로 돌려웠으나 2번타자 황재균의 벽을 넘지 못했다.

황재균은 조상우의 4구째 공을 타격해 내야를 빠져 나가는 중견수 앞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2루에 있던 강백호가 전력질주로 홈을 향했고, 공은 중계 플레이를 통해 홈에 도착했지만, 이미 강백호의 발이 홈 플레이트에 닿은 후였다. KT의 최종 3-2 승리. 조상우의 시즌 첫 패전이 기록되는 순간이었다.

수원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