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MVP] 두산 박건우 “항상 기분좋은 홈런, 팀이 이겨서 더 좋아”

입력 2020-07-15 22: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5회말 무사 두산 박건우가 역전 중월 솔로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아 홈인해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잠실|김종원 기자 won@donga.com

“홈런은 항상 기분 좋고, 팀이 이겼을 때 쳐서 더 좋다.”

두산 베어스 박건우는 15일 잠실 SK 와이번스전에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장, 5회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의 활약을 펼치며 팀의 7-2 승리를 이끌었다.

박건우는 2-2로 맞선 5회 선두타자로 등장, SK 선발투수 리카르도 핀토의 4구째 시속 140㎞ 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으로 연결하며 승리에 일조했다. 비거리 131.2m짜리 대형 아치였다. 타구속도도 166.5㎞로 상당히 빨랐다.

타격감이 매우 좋다. 지난 4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부터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진행 중이고, 최근 5경기 중 4게임에서 2안타씩을 기록하며 그야말로 원 없이 배트를 마음껏 휘두르고 있다. 이 기간 타율이 0.450(20타수 9안타)에 달한다.

박건우는 “홈런은 항상 기분 좋고, 팀이 이겼을 때 쳐서 더 좋다”며 “6월에 타격감이 너무 좋아서 7월까지 이어질지 걱정했는데 초반에 좋지 않았다. 다행히 고민하고 집중한 것이 최근의 좋은 타격감으로 이어진 것 같다. 몸관리 잘해서 팀에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잠실|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