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추행 혐의’ 롯데 지성준,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

입력 2020-07-30 14: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롯데 자이언츠 지성준과 SK 와이번스 퓨처스팀 관련 KBO 상벌위원회가 열렸다. 롯데 지성준이 상범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동아닷컴]

KBO(총재 정운찬)가 30일(목) 오전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롯데 지성준과 SK 퓨처스 선수단의 품위손상행위에 대해 심의했다.

상벌위원회는 미성년자 강제추행 의혹 등 부적절한 사생활 문제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지성준에 대해 야구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에 의거해 72경기 출장 정지의 제재를 부과했다.

또 SK 퓨처스 선수단에 대해서는 야구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에 의거해 다음과 같이 제재했다. 훈계를 목적으로 후배에게 폭행을 가하는 등 경기 외적인 폭력 행위를 한 김택형과 신동민에게 30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500만원, 후배 선수들에게 얼차려 등을 지시한 정영일에게는 10경기 출장 정지를 부과했다.

경찰 적발 여부를 떠나 구단 자체 조사를 통해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확인된 서상준과 무면허 운전을 한 최재성에게는 30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200만원, 사회봉사활동 40시간이 부과됐다. 동료의 음주와 무면허 운전을 방조한 전의산에게는 15경기 출장 정지의 제재를 부과했다. 출장 정지 제재는 30일 경기부터 적용된다.

또한, 선수단의 품위손상행위를 인지하고도 KBO에 신고하지 않은 SK 구단은 미신고 및 선수단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야구규약 제152조 [유해행위의 신고 및 처리], 제150조 [부정행위에 대한 제재]에 의거해 20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KBO는 이와 더불어 최근 사회적으로도 문제가 되고 있는 스포츠 선수들의 훈계를 빙자한 얼차려, 체벌 등의 폭력 행위가 KBO 리그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각 구단에 철저한 선수단 관리를 당부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