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인터뷰] LG 사령탑의 전반기 MVP인데…‘창기코인’은 오를 곳이 더 남았다

입력 2021-07-16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지현 감독이 꼽은 전반기 LG의 MVP는 홍창기다. 팀의 1번타자라는 이미지를 확실히 굳히며 지난해의 활약이 반짝이 아님을 증명한 덕분이다. 스포츠동아DB

75경기 타율 0.338(4위), 3홈런, 58득점(공동 3위), 출루율 0.475(2위). 좀처럼 흠 잡을 데 없는 성적이다. 이제는 KBO리그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눈 야구’의 선봉장. 올해 초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비트코인 광풍은 식었지만 ‘창기코인’의 상승세는 여전하다. 홍창기(28·LG 트윈스)는 아직 오를 곳이 더 남아있다.

류지현 감독은 전반기 결산 인터뷰에서 최우수선수(MVP)로 홍창기를 꼽았다. 류 감독은 “지난해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첫 시즌이었다. 올해까지 이어질지는 우리 팀의 숙제였다. 지난해보다 더 좋은 모습으로 전반기를 마무리했다”며 “앞으로 ‘LG 트윈스 1번타자’ 하면 홍창기가 떠오를 것이다. LG의 자산으로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평소 선수 칭찬에 후한 류 감독이지만 이례적으로 특정 선수 한 명을 집어서 긴 시간을 할애했다.

15일 잠실구장에서 만난 홍창기는 “기사를 보고 전반기 MVP로 골라주신 사실을 알았다. 감사했다”며 “사실 타율 3할 언저리, 출루율 4할 정도를 생각했는데 기대이상으로 전반기를 마쳤다. 무엇보다 팀이 승리하는 데 도움이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자평했다.

이제는 문보경, 한석현, 이재원 등 이천 멤버들이 1군에 올라오면 ‘제2의 홍창기’를 기대한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니 홍창기는 확실히 자리를 잡았다. 5~6월 팬들이 꼽은 MVP에 연이어 선정되기도 했으며, 직접 디자인에 참여해 ‘창기코인’ 유니폼이 제작되기도 했다. 홍창기 스스로도 뿌듯함을 감추지 못할 전반기였다.

여기에 득점권에서 해결사 능력까지 보여줬다. 전반기 득점권 타율은 0.339. 두 차례나 끝내기를 때려냈을 정도로 클러치 면모가 강했다. 만족은 없다. 스스로 꼽은 과제는 장타. 지금도 워낙 타율이 높기 때문에 장타율 역시 0.439로 준수하다. 비단 홈런이 아니더라도 더 많은 2루타를 만들어 공격 생산력을 높이는 게 스스로 꼽은 과제다.

붙박이 리드오프. 홍창기의 출루 여부에 팀 득점, 나아가 승률이 달라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창기코인 상승률은 LG 후반기 성적의 열쇠 중 하나다.

잠실|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