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 기자의 여기는 도쿄] ‘세계가 숨죽였던 1분16초’ 황선우, 넌 최고였어!

입력 2021-07-27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선우가 27일 도쿄 고토구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경영 자유형 남자 200m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도쿄|강산 기자

메달에는 닿지 않았다. 그러나 황선우(18·서울체고)가 왜 대한민국의 수영의 차세대 간판스타로 꼽히는지는 확실히 보여준 한판이었다.

황선우는 27일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펼쳐진 2020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5초26으로 7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가 확정된 지난해 중반부터 두각을 나타내면서 2024파리올림픽을 앞두고 전초전과도 같은 소중한 기회를 얻었다. 그 무대에서 남유선(은퇴), 박태환에 이어 한국선수로는 역대 3번째로 올림픽 결선 진출에 성공했고, 특히 이틀 전(25일) 예선에선 새로운 한국기록(1분44초62)까지 수립하며 한껏 기대를 높였다. 스스로도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자유형 200m는 메달권을 노리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결선 레이스의 시작은 그야말로 완벽했다. 8명의 출전자 중 가장 빠른 0.58초의 출발반응속도를 기록했다. 0.5초대는 황선우가 유일했다. 이후 50m(23초95), 100m(49초78), 150m(1분16초56)까지 모두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특히 150m까지는 금메달리스트 톰 딘(영국·1분17초38)과 0.82초의 격차를 보였을 정도로 압도적 레이스가 이어졌다. 예상치 못한 전개에 현장의 외신기자들도 눈을 휘둥그레 뜨고 레이스에 집중했다.

마지막 구간까지 1위로 통과했다면 그보다 좋을 순 없었겠지만, 황선우의 마지막 50m 구간 기록은 28초70(7위)까지 처지고 말았다. 무조건 초반부터 치고 나가는 레이스를 생각했기에 마지막 구간의 체력저하를 피할 수 없었다. 경기 후 스스로도 “마지막 50m는 너무 힘들어서 정신없이 왔다”며 멋쩍게 웃었다.

메달에는 닿지 않았지만, 황선우는 분명 후회 없는 레이스를 펼쳤다. 처음 올림픽 무대를 경험하는 선수들은 다른 대회와는 다른 규모에 압도돼 스타트에서부터 어려움을 겪곤 한다. 그러나 황선우는 세계적 선수들 사이에서 압도적 스타트를 선보였고, 수립한 전략을 나름대로 완벽하게 이행한 것만으로도 칭찬 받을 만했다. 황선우는 “체력관리가 정말 중요하다고 느꼈다. 지금까지 해온 대로 꾸준히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도쿄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