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 기자의 여기는 지바] 아쉬운 올림픽 최초 노골드, 하지만 이다빈은 강했다!

입력 2021-07-27 22: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권도국가대표 이다빈 선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태권도 노골드의 한을 풀진 못했지만, 최고의 경기력을 뽐내며 이름을 각인했다. 이다빈(25·서울시청)이 첫 올림픽 메달을 은메달로 장식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멧세홀A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결승에서 밀리카 만디치(슬로바키아)에 6-10으로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이다빈은 이번 올림픽 태권도대표팀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하며 첫 올림픽 무대를 순조롭게 마무리했다.

결승 진출 자체가 극적이었다. 세계랭킹 1위 비앙카 워크덴(영국)을 상대로 22-24로 패색이 짙던 종료 3초전 회심의 머리공격(3점)을 성공하며 대역전 드라마를 써냈다. 이번 대회 태권도대표팀의 최고 성적(종전 동메달)을 확정한 순간이었다.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AG) 이 체급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금메달도 좋지만, 내 경기가 재미있었다는 말을 듣는 것이 좋다”던 그는 올림픽에서도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했다.

중압감이 엄청난 결승전을 앞두고도 크게 긴장하지 않는 모습이었지만, 1라운드는 힘겨웠다. 머리공격과 몸통공격(2점)을 연달아 허용하며 0-5로 끌려갔다. 그러나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2라운드서 상대 감점과 몸통공격으로 3-6까지 추격에 성공했다.

남은 2분간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했다. 3라운드 초반부터 꾸준히 공격을 시도하며 득점을 노렸다. 진짜 반격은 1분을 남기고 시작됐다. 주먹공격과 몸통공격을 연달아 성공하며 6-6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곧바로 주먹공격과 몸통공격을 허용하며 리드를 뺏겼고, 설상가상으로 감점까지 받아 흐름을 넘겨주고 말았다. 그러나 패배 직후에도 만디치를 향해 엄지를 치켜세우며 승리를 축하하는 품격을 보여줬다. 처음부터 끝까지 당찬 모습은 변함없었다.

남자 80㎏ 초과급의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은 동메달결정전에서 이반 콘래드 트라이코비치(슬로바키아)를 5-4로 꺾고 값진 동메달을 추가했다. 2014년 혈액함의 일종인 림프종 2기 진단을 받고도 불굴의 의지로 병마를 이겨냈고,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값진 메달을 거머쥐었다. 인교돈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딸때까지 응원해준 가족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 태권도는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의 성적으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노골드’로 올림픽을 마무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바|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