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부상 결장’ 울버햄턴, 42년 만에 맨유 원정 승리

입력 2022-01-04 14: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황희찬(26·울버햄턴)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한 가운데 울버햄턴은 42년 만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맛봤다.

울버햄턴은 4일(한국시간)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맨유와 원정경기에서 주앙 무티뉴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울버햄턴이 맨유 원정에서 이긴 건 1980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16일 브라이턴전에서 부상으로 쓰러진 황희찬은 이날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을 챙긴 울버햄턴은 리그 8위(승점 28·8승4무7패)에 자리하며 7위 맨유(승점 31·9승4무6패)를 바짝 뒤쫓았다. 최근 공식전 8경기 5승3무를 기록하던 맨유는 이날로 무패 행진을 마감했다.

울버햄턴은 전반에만 슈팅을 15차례(유효슛 4개) 시도했지만 마무리까지는 되지 않았다. 상대의 맹공에 애를 먹던 맨유도 몇 차례 골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0-0으로 후반전에 돌입한 가운데 득점에 성공한 쪽은 울버햄턴이었다. 후반 37분 아다마 트라오레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맨유 필 존스가 헤딩으로 걷어내자 무티뉴가 볼을 잡아 오른발 슛으로 골 망을 흔들었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