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스노보드 정해림, 올림픽 포디움의 꿈은 이뤄질까? [베이징동계]

입력 2022-02-08 0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해림. 사진제공 | 대한스키연맹 

한국 스노보드를 말할 때면 대부분 ‘배추보이’ 이상호(27·하이원)를 떠올린다. 기록과 발자취 모두에서 그가 세계 톱클래스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2022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한 ‘팀 코리아’ 스노보드대표팀에는 이상호만 있는 게 아니다.

여자스노보드 정해림(27·경기도스키협회)이 후회 없는 올림픽 레이스를 준비하고 있다. 첫 무대는 8일 장자커우 겐팅스노파크에서 펼쳐질 대회 여자 평행대회전이다. 그의 주종목이지만, 4년 전 평창에선 예선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극심한 부담과 압박으로 제 기량을 온전히 발휘하지 못했다.

시간이 흘렀다. 경험도 쌓이고, 노하우도 축적됐다. 특히 평창대회 직후 슬로베니아와 스위스에서 열린 2018 국제스키연맹(FIS) 유로파컵 여자부 평행대회전 대회에서 연이어 정상을 밟은 것이 엄청난 자신감으로 작용한다. 그는 “월드컵 우승자, 소치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경쟁해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당시를 떠올린다.

어린 시절 이른 새벽 산을 내달리며 단련된 하체의 힘이 남다른 정해림은 2010년 상비군을 거쳐 2012년부터 태극마크를 달고 지금에 이르렀다. 포기하지 않는 집념과 강인한 정신이 그의 장점이다.

베이징동계올림픽은 당연히 특별하다. 경기를 치를수록 안정감을 더하는 정해림은 단순히 출전에 만족하지 않는다. 2019년 3월 러시아에서 끝난 동계유니버시아드 여자 평행대회전 우승에 이어 최근 오스트리아가 개최한 FIS 스노보드 월드컵 알파인 혼성 평행대회전 동메달로 사기가 충만하다. 그는 “평창과 지금은 전혀 다르다. 한 점 후회를 남기지 않고 모든 걸 쏟아내길 희망한다. 꼭 포디움에 올라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굳게 다짐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