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형 ‘잡기 쉽지 않아’ [포토]

입력 2022-05-11 20: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2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열렸다. 1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두산 1루주자가 도루를 시도하자 키움 김주형이 송구된 볼을 잡으려하고 있다.
고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