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틱스위밍 이리영-허윤서, “선전 넘어 종목 매력 알리겠다”

입력 2022-07-28 13: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리영(오른쪽)과 허윤서는 지난달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에서 사상 첫 아티스틱스위밍 듀엣 테크니컬 결선 진출 쾌거를 안았다. 이리영은 솔로 테크니컬에서도 사상 첫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제 이들은 국제대회 성과와 함께 종목 인지도 향상을 위해 전력투구하겠다는 의지다. 권재민 기자 jmart220@donga.com

섬세한 몸짓 하나하나가 한국수영에 희망을 불러왔다. 수영 특유의 운동능력에 예술성까지 가미해야 하는 아티스틱스위밍에서 한국은 그동안 아시아 무대를 넘어서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달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아티스틱스위밍 솔로·듀엣 테크니컬에서 나란히 결선에 오르는 가능성을 엿보였다. 이리영(22·고려대)과 허윤서(17·압구정고2)의 활약이 큰 의미를 갖는 이유다.

옥사나 피스멘나 코치(50·우크라이나)의 지도 하에 이리영-허윤서는 올 1월 듀엣을 결성했다. 호흡을 맞춘 기간이 짧아 기대감이 크지 않았지만, 지난달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현 점수체계로 바뀐 이래 사상 첫 아티스틱스위밍 듀엣 테크니컬 결선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이리영은 솔로 테크니컬에서도 사상 처음 결선에 올라 3년 전 광주대회 예선 탈락의 아픔을 씻어냈다.

27일 대한수영연맹의 세계선수권대회 포상금 수여식에서 만난 이리영과 허윤서는 “사실 준비시간이 길지 않아 듀엣에서 동작의 일치성과 연결동작 등은 만족스럽지 않았다”면서도 “목표를 달성한 점이 뿌듯하다. 느낌을 살리는 과정을 보완한다면 더 좋은 성적을 자신한다”고 밝혔다.

이리영(왼쪽)과 허윤서. 사진제공 I 대한수영연맹


어린 나이에 아티스틱스위밍을 시작했기에 종목을 향한 애정이 강하다. 이리영은 수영코치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4세 때 수영을 시작해 이듬해 아티스틱스위밍을 접했다. 허윤서도 2세 때 발레를 시작한 뒤 6세 때 수영을 접한 게 오늘에 이르렀다.

올해 피스멘나 코치와 만남도 의미 깊었다. 이들은 “듀엣 작품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예로 들면 우리는 비의 종류 정도를 생각하나 코치님은 비와 관련된 사람과 풍경 등 소재를 말씀하셨다”며 “작품의 느낌을 어필하는 방법을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이리영(왼쪽)과 허윤서. 사진제공 I 대한수영연맹


둘은 이날도 수영 훈련을 마친 뒤 발레 공연을 관람했다. 수영 스킬만큼이나 예술감각 함양도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번 성과에 도취되지 않고 장기적으로 종목 인지도 향상에 기여하고 싶다는 생각이다. 이리영은 “아티스틱스위밍은 이미 외국에선 보편적으로 즐기는 종목이다. 최근 국제대회에서 혼성 듀엣, 남자 싱글 등 종목도 늘어나고 있다”며 “우리가 성과를 거두면 인지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윤서도 “아티스틱스위밍은 수영 특유의 매력에 음악과 화려한 수영복, 동작 등이 갖는 예술성이 가미됐다. 종목의 매력을 알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권재민 기자 jmart220@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