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父 “어릴때 살 빼라고 야구 시켰는데 푹 빠져버렸어요”

입력 2015-01-02 06:40:00
프린트

SK 최정은 지난해 12월 기상캐스터 출신의 나윤희 씨와 결혼했다. 최정은 “결혼하고 나니 혼자 멍 때리지 않아서 좋고 (아내와) 같이 있다는 것 자체가 기분좋다”고 말했다. 최정의 아버지 최순묵 씨는 “너무 행복하다”며 며느리에 대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인천|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트위터 @bluemarine007

■ 부친 최순묵씨가 말하는 내 아들 최정

초등학교 3학년때 살 빼라고 야구 허락
4학년때 6학년 주전 밀어내더라고요
SK 입단 초창기 2군서 전전
그땐 아들 경기 보고나면 많이 속상했죠
요즘엔 ‘겸손하라’고 더 쓴소리 합니다
차 사준다는 것도 말렸어요
감사하며 좋은 일 하는 데 쓰라고요

SK 내야수 최정과 나윤희(뒷줄 왼쪽 2번째와 3번째)의 결혼식 날 찍은 가족사진. 앞줄 오른쪽 끝이 최정의 아버지 최순묵 씨. 사진제공|올제 스튜디오


SK 담당기자로 있으면서 선수 아버지들을 인터뷰할 기회가 꽤 있었다. SK 김광현, 이재원의 아버지 등을 만나며 그 선수의 바른 인성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니란 것을 실감했다. SK 최정의 아버지 최순묵 씨는 요즘 아들에게 “겸손해라. 감사하라”는 말을 자주 한다. 프리에이전트(FA) 역대 최고액 계약(4년 86억원)을 했다고 변하지 말라는 충고다. 아버지는 “아들은 아들의 인생이 있고, 나는 내 인생이 있다. 나는 취재에 한 번도 응하지 않고 모두 거절했다”며 인터뷰를 거듭 고사했다. 겨우 승낙을 해 만남은 이루어졌으나 끝내 사진촬영은 허락하지 않았다. 긴 대화를 마친 날 늦은 밤, 아버지는 장문의 문자를 기자에게 보내왔다. ‘겸손하게 살도록 잘 가르치겠습니다’라는 문장 속에는 감추려 했어도 어쩔 수 없는 아버지의 애정이 묻어났다.


● 살 빼라고 시켰던 야구

아버지는 경기도 성남에서 고교 영어선생님으로 재직하고 있다. 33년째 교직에 몸담으며 부인과 함께 최정 최평 최항 3형제를 키웠다. 이 중 둘째만 법학을 공부하고, 맏이 최정과 막내 최항은 SK 야구선수다. 아버지는 삼형제가 ‘평’탄하고 ‘정’직하게, ‘항’상 우애를 갖고 살라는 뜻으로 이름을 지었다고 했다.

처음에 아버지는 큰 아들 정이에게 운동시킬 생각이 전혀 없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IQ가 140이 나올 정도로 공부도 잘해 반장도 했다. 다만 아들이 뛰어노는 것을 워낙 좋아하는 것은 알았다. 4.2kg 우량아로 태어난 정이는 어렸을 때 살이 쪄서 ‘살로만(소시지 이름)’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이런 아들이 “학교에서 야구부원 모집을 한다”며 원서를 들고 왔다. 이때까지만 해도 살이나 빼라고 시켰던 야구였는데 아들이 흠뻑 빠져버렸다. “하다가 그만 둘 줄 알았는데 4학년 때 6학년 주전을 밀어내더라고요. 1년도 안 되어서 경기도 최우수 선수가 됐어요. 대일초등학교 이성필 감독님이 ‘야구에 소질 있습니다’ 하더라고요.” 축구팬이었던 아버지는 아들을 따라 야구팬으로 그렇게 ‘전향’했다.


● 아들 몰래 많이 울었던 아버지

일단 야구를 시킨 뒤 아버지는 아들의 어리광을 받아주지 않았다. “6학년 때 힘들어서 못하겠다고 했을 때 제가 혼을 냈어요. 정이가 마음이 착해서 부모님 위로하는 마음으로 견뎌내더라고요.”

교사 월급으로 세 아들을 키우기가 쉽지 않았다. 저축 한번 못한 형편이니 아들 뒷바라지도 변변히 못했다. 눈이 오면 학교 운동장에 눈 치워주러 나가는 게 고작이었다. 아들 경기도 가서 본 기억이 거의 없다. 홈런 쳤을 때 연락 받으면 잘한 줄 알았다.

아들이 고교(수원 유신고)시절부터 여기저기서 주목을 받고, SK의 1차지명을 받고 입단하자 바로 1군 유명선수가 될 기대에 잠깐 들떴던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초창기 아들은 2군을 전전했다. 어쩌다 1군에 올라가도 대타로 잠깐 나갔다 바로 2군으로 내려간 적도 있었다. “아들이 2군에서 경기할 때 몰래 가끔 가서 본 적이 있어요. 2군에서 경기 보는데 마음이 안 좋더라고요. 돌아올 때 울었어요.” 한번은 아들이 대구 삼성전 때 1군 호출을 받았다. 그날 밤 정이는 9회 대타로 나선 뒤 다시 2군행 봉고차를 탔다. 부모님은 뜬눈으로 보낸 그날 밤을 잊지 못한다.


● 유명 야구선수 아버지로 산다는 것

그런 시련을 딛고 최정은 한국 프로야구 특급선수 반열에 올라섰다. 오히려 아버지는 아들이 야구를 잘할수록 “겸손하라”고 쓴소리를 더 많이 한다. 아버지는 “정이가 장남이라 그런지 생각과 행동이 신중해요. 동생들한테 말은 안 해도 이끌어주고요”라고 아들 몰래 아들자랑을 한다. 얼마 전 아들은 결혼이라는 큰 선물을 부모님께 안겨줬다. 아버지는 “너무 행복하다”며 며느리에 대해 대만족했다. 공익근무 중인 막내 최항에 관해 아버지는 “형보다 의지가 강해서 잘 적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야구 선수 최정의 아버지로 사는 것에 대해 아버지는 “저는 좋기보다는 불편해요”라고 솔직한 심정을 말했다. 누구의 아버지로 불리기보다 평범한 선생님이고 싶은 마음인 것이다.

최정의 SK 잔류에 “키워준 팀인데 감사해라”라는 아버지의 권유가 결정적이었던 것은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다. 그 말은 했지만 아버지는 계약에 관해선 묻지도 않았다. “정이가 ‘구단에서 잘해줬다’고 전화가 와서 그런 줄만 알았어요. 정확한 액수는 저도 뉴스보고 알았어요.”

아들은 FA 대박계약 기념으로 차를 바꿔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아버지는 “좋은 일 하는데 쓰라”고 아들을 말렸다. 아버지의 권유에 따라 최정은 불우한 어린이들을 돕는 일에 쓸 계획이다.


■ SK 최정은?



▲생년월일=1987년 2월28일

▲출신교=대일초-평촌중-유신고

▲신장, 체중=180cm, 84kg, 우투우타

▲프로입단=2005년 SK 1차지명(계약금 3억원)

▲국가대표 경력=2009년 WBC,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2013년 WBC 국가대표

▲수상내역=2004년 이영민 타격상, 2008년 한국시리즈 MVP, 2011∼2013년 3루수 골든글러브

▲2014년 성적=82경기 타율 0.305 14홈런 76타점 7도루

▲통산 성적=1040경기 타율 0.292 168홈런 634타점 119도루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matsri21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