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류현진, 5.2이닝 2실점 ‘피홈런 2방’ 9K… 시즌 첫 패전

입력 2019-04-21 10: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부상 복귀전에 나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홈런 2방을 맞으며 시즌 첫 패전을 안았다. 단 삼진 9개를 잡으며 비교적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위치한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6회 2사까지 던졌다. 5 2/3이닝 동안 92개의 공(스트라이크 62개)을 던지며, 6피안타 2실점했다. 볼넷과 탈삼진은 각각 1개와 9개.

류현진은 1회를 삼자범퇴로 막은 뒤 2회 단타 2개를 맞았지만, 2사 1-2루 위기 상황에서 후속타를 막으며 실점하지 않았다.

이후 류현진은 3회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1점 홈런을 맞으며 선제 실점했으나 4회 삼자범퇴를 기록했고, 5회에는 무사 2루 상황에서 3연속 탈삼진을 기록했다.

아쉬운 것은 6회. 류현진은 선두타자 옐리치에게 다시 1점 홈런을 맞았다. 시즌 5번째이자 이날 경기 2번째 피홈런. 옐리치에게 실투한 것이 원인.

결국 류현진은 2사 1루 상황에서 에르난 페레즈에게 안타를 맞았고,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교체를 지시했다. 딜런 플로로가 후속타를 막아 추가 실점은 없다.

이로써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07에서 3.10으로 소폭 상승했다. 또한 5 2/3이닝을 던져, 시즌 4경기에서 20 1/3이닝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이날 피홈런 2방은 아쉬움으로 남았으나, 부상 복귀전임을 감안한다면 만족스러운 결과로 해석할 여지는 충분하다.

LA 다저스 타선은 이날 밀워키 선발 투수 체이스 앤더슨을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 단 1점의 득점지원도 없었다.

이후 LA 다저스는 7회 라이언 브론에게 3점 홈런을 내줘 0-5로 끌려갔고, 결국 무기력한 0-5 패배를 당했다. 밀워키 구원진도 공략하지 못했다.

이에 류현진은 시즌 첫 패전을 안았다. 4경기에서 20 1/3이닝을 던지며, 2승 1패와 평균자책점 3.10을 기록했다. 볼넷과 탈삼진은 각각 2개와 23개다.

밀워키는 투타의 안정 속에 5-0 완승을 거뒀다. 5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따낸 앤더슨과 홈런 2방을 때린 옐리치가 수훈갑이 됐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