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 17년만에 신곡발표… 혁신적 음악 선보일까

입력 2013-10-17 10:37:37
프린트

가수 나미(56)가 17년 만에 신곡을 발표한다.

음반기획사 TGS는 17일 “나미가 11월 중 디지털 싱글로 신곡을 선보인다. 1996년 싱글 ‘설득’ 이후 첫 신곡이며 방송 활동은 1992년 ‘변신’이 마지막이었다”고 밝혔다.

복귀 소식이 알려지면서 가요팬들은 80, 90년대 음악과 패션에서 파격적인 모습을 보였던 나미가 장년인 지금도 예전과 같은 혁신적인 음악과 무대를 보여줄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나미의 이번 신곡 기획사인 TGS는 “나미 씨의 혁신적인 마인드는 활동을 중단한 지 십수 년이 지났어도 변함이 없다. 그에 맞춰 이번 신곡을 철저히 기획 중”이라 밝혔다.

나미는 6세때 미8군에서 데뷔해 80, 90년대 댄스곡 ‘영원한 친구’ ‘빙글빙글’ ‘인디언 인형처럼’과 발라드 곡 ‘슬픈 인연’ 등 장르를 넘나들며 히트곡을 남겼다. 아들 최정철도 가수로 활동 중이다.

TGS 측은 “나미는 이달 중순 미국에서 뮤직비디오를 제작한 후 11월 중 음원 발매일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ziodadi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